드림엑스 뉴스 :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19일 제주·남부지역 강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19일 제주·남부지역 강타

아시아투데이 2019-07-17 22:31



[아시아투데이] 이철현(amaranth2841@asiatoday.co.kr)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이동경로. /제공=기상청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부지역 전역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570km 인근 해상에서 시속 29km의 속력으로 북북동진 중이다.
다나스는 현재 약한 강도의 소형급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를 계속 유지하면서 북상할 전망이다.
다나스는 오는 19일 오전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220km 인근 해상까지 진입한 후 같은 날 오후 우리나라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30km 인근 해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후 다음날 오후 우리나라 동해상으로 이동하면서 점차 약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시기부터 제주도와 남부 전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비의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96시간 이내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태풍의 이름인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부 "日 수출규제, 세계 소비자에 피해"...철회 촉구
스틸웰 "美, 동맹이자 친구…한·일 갈등 해결 지원"
당정 ""타다" 등 플랫폼업체 허용하되 수익 사회환원"
국정원 "日, 北 밀수화물선 드나들어도 조치 안취해"
文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25일 임기 시작
홍남기 "日수출규제 대응 추경, 1200억 넘어설 것"
이재용, 日 출장 후 "비상경영" 주문…"기민하게 대처"
이재용 부회장, 귀국 이튿날 긴급 경영진 회의 소집
폼페이오 "北비핵화 검증되면 체제 안전보장 가능"
北목선 이어 2함대 침입까지…도 넘은 軍기강해이
"2함대 거동수상자는 병사…일 커질까 자수 못해"
日보복에 靑 역공 "수출위반, 국제기구 조사 받자"
NSC "韓 제재위반 검증…잘못없다면 日규제 철회"
"日수출규제 "불화수소", 러시아가 한국에 공급 제안"
내년 최저임금 2.9% 오른 8590원…속도조절 현실화
美, 한일갈등 중재여부에 "3국 관계강화"만 되풀이
與 "日 수출규제 대응, 최대 3000억 추경에 반영"
국민 10명 중 7명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
文 "기업피해 최소화 지원"...기업인 "위기를 기회로"
정부, WTO 이사회서 "日 보복 부당성" 공론화
李총리 "日 WTO 제소 필요…기업 피해 최소화"
文 "공공기관, 공정경제 실현 마중물…민간에 확산"
文 "공공기관, 공정경제 실현 마중물…민간에 확산"
文 "韓기업 피해 발생시 맞대응"…日경제보복 "경고"
김상조·홍남기, 대기업 총수 만난다…"日대책 논의"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조 사수…반도체 부진 지속
정부, 日 수출제한 경제보복 규정 속 "양자협의" 제안
NSC "日수출규제, 보복적 성격…명백한 국제법 위반"
"日수출규제 3개+추가가능 품목 선정 자립화 지원”
"감세" 꺼내든 정부, "3종 인센티브"로 투자 살린다
"北목선 軍경계 실패"…합참의장 경고·8군단장 해임
정경두 "北목선 경계작전 실패…관련자 엄중 문책"
정부 "北목선 경계실패"…합참의장 경고·8군단장 해임
정부, 세제 인센티브 총동원…하반기 투자회생 "올인"
학교 비정규직 오늘 총파업…전국 급식 대란 비상
반년째 물가상승률 0%대…6월 소비자물가 0.7% 상승
수출 7개월째 추락…정부, 업계에 119조원 푼다
성윤모 "日 반도체 소재 수출 통제, WTO에 제소"
트럼프 “2~3주 내 북핵협상…속도 중요치 않아"
트럼프 월경→남북미 동시만남 "세기의 이벤트"
남북미, 첫 공동만남…트럼프 "金, 백악관 초청"
[속보] 남북미 정상, 역사상 최초 판문점서 만났다
[속보] 북미 정상, 정전 66년만에 판문점서 손잡았다
文 "정전 66년만에 판문점서 美北정상 만난다"
文 "DMZ 초대 받았지만 오늘 대화 중심은 북미"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