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고민정 靑 대변인,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뉴스 들며 강하게 비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고민정 靑 대변인,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뉴스 들며 강하게 비판

NTM뉴스 2019-07-18 02:01




(NTM뉴스/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한국 기업인들 어려운 때에...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

지난 16일,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한국 언론의 일본판 기사 제목을 비판한 데 이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역시 같은 논조의 비판을 했다.

청와대가 국내 특정 언론을 지목해 연이어 비판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드문 일로 그만큼 사안이 중요하다는 것을 대변하는 일이라 하겠다.

17일 오전, 고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중앙일보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란 칼럼을, 조선일보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란 제목의 칼럼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에 대해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이라고 비판한 데 이어 이번에는 청와대 대변인까지 나선 것이다.

앞서 조 수석은 MBC 시사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 소개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제목을 게재했다.

조 수석이 캡쳐해서 게시한 방송화면에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판 기사 중 ‘북미 정치쇼에는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 ‘관제 민족주의가 한국을 멸망시킨다’, ‘문재인 정권발 한일 관계 파탄의 공포’ 등의 일본어 기사 제목이 한국어 해석과 함께 소개됐다.

그러면서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며 “그리고 두 신문의 책임 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촉구했었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의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가 일본판에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바뀌어 게재된 부분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외에도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 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가 ‘도덕성과 선악의 2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 등으로 번역돼 소개됐다.

고 대변인은 “현재에도 야후 재팬 국제뉴스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와, 조선일보 ‘수출 규제 외교에 나와라, 문 대통령 발언 다음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등 기사가 2위, 3위에 랭킹되어 있다”면서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위의 기사 등을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라며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