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신화 갤러리 측 '이민우 퇴출 성명+보이콧, 일부 의견…동의 없었다' 정정 요청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신화 갤러리 측 "이민우 퇴출 성명+보이콧, 일부 의견…동의 없었다" 정정 요청

아주경제신문 2019-07-18 14:17


신화 갤러리 측


그룹 신화 이민우가 강제 추행 혐의로 논란을 빚고 있다. 이에 신화 갤러리 측에서 이민우 퇴출 성명문, 보이콧에 관련해 일부의 의견일 뿐이라며 정정을 요청했다.그룹 신화 이민우[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신화 갤러리에서는 신화의 공식 팬클럽 신화창조의 21년지기 팬들이 모여 있는 신화 갤러리는 금일 멤버 이민우의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퇴출 성명문을 발표했다.
그러다 다음날 신화 갤러리의 한 유저는 아주경제에 해당 성명문은 신화갤러리에서 논의된 적도 없는 게시물이라며 기사 정정을 요구했다.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특성상 익정의 유저가 많고, 성명문 전문이 동의 없이 만들어졌으며 배포되었다는 것이다.
이 유저는 당시 성명문에 동의하는 댓글도 거의 없었다. 익명의 유저가 작성한 성명문 전문이 올라오자, 신화갤러리는 황당함을 표현했고, 삭제를 요구했다. 그러나 전문은 삭제되지 않았고 곧 그 성명문이 기사화되었다며 기사를 정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추천기사


2019년 태풍 '다나스' 예상 이동 경로는? 한국도 영향권?…다나스는 무슨 뜻?


[오늘의 날씨 예보] 태풍 '다나스' 북상, 제주도부터 '장맛비'…미세먼지 농도 '보통'


[전문] 정두언 전 의원 사망, 정청래 "현실보고도 믿어지지 않아"


일본제품 불매운동 우습게 본 유니클로 닷새만에 꼬리 내려…매출 타격 받자 사과


‘잼특가 100원’ 잼라이브 '곤약비빔면' 스크래치 암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