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화성시, 행감 제기 ‘일감·채용 특혜의혹’ 전면 반박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화성시, 행감 제기 ‘일감·채용 특혜의혹’ 전면 반박

NSP통신 2019-07-19 20:31


화성시, 행감 제기 ‘일감·채용 특혜의혹’ 전면 반박


“특권의식 드러나···정치공세 유감”
(경기=NSP통신) 남승진 기자 = 경기 화성시가 시의회 행정사무감사(행감) 등에서 제기된 ‘일감·채용 특혜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했다.
화성시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행감에서 나온 서철모 시장 선거캠프에서 홍보업무를 담당했던 K씨의 홍보 기획사 W·M업체와 해당 W업체 직원 공무원 채용 관련 특혜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W·M업체 관련 의혹은 지난 3일 열린 시의회 제184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제기됐다.
이날 한 시의원은 “서 시장 선거를 도운 업체가 100여 건의 일감을 따냈다”며 “업체 대표가 시장 측근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시는 “서 시장 취임 전부터 일감을 수주했던 업체고 비슷한 수준의 계약실적을 가진 기획사도 있다”며 “현재 감사관 조사 중인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4일부터 열린 행감에서는 별정직, 임기제 공무원, 일반인이 시의회 개원 이래 최초로 증인으로 채택되면서 이목이 쏠렸지만 직무와 무관한 질의와 ‘시정잡배’ 등 다소 과격한 언행이 나와 ‘맹탕 행감’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출석한 공무원들에게서 ‘죄인이 된 것 같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는 행감에서 한 주무관의 실명까지 공개되며 업무 자질 논란까지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민선 7기 공약 추진·이행과 시의회와의 소통을 위한 역할 등 사안을 묻기 위해 이들에게 출석을 요구했지만 통상적인 업무 관련 질의만 이어졌다”며 “정치공세와 특권의식이 드러나 매우 유감이다”고 피력했다.
시는 8일 행감에서 제기된 W업체 직원 공무원 채용 특혜의혹에 대해 “디자인 업무 채용 공고를 거쳐 인사과에서 정식 채용된 것”이라며 “개인의 일탈·규정 위반, 부정부패 등은 수사·감사 등 법적 절차를 통해 조치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또 “정례회 기간 중 해외출장으로 자리를 비우는 서 시장의 행동은 시의회를 무시하는 처사”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시는 “이번 방문은 지난해 10월 말 스마트시티 도시재정비 분야 한국사회적경제 대표단을 파견해 달라고 주코스타리카공화국 제2부통령이 대한민국 대사관에 전달한 서한에 따른 것”이라며 “시정질의 때문에 일정을 하루 앞당기기까지 했다”고 선을 그었다.
NSP통신 남승진 기자 nampromotio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