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제주 남서쪽 해상서 케미컬 운반선 침수사고…선원 13명 전원 구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제주 남서쪽 해상서 케미컬 운반선 침수사고…선원 13명 전원 구조

국제뉴스 2019-08-17 09:46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케미컬 운반선이 침수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함정 등을 급파해 케미컬 운반선 승선원 13명 전원을 구조했다.

16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41분쯤 고속단정을 통해 제주도 남서쪽 약 144㎞ 해상에서 침수 중이던 우리나라 국적의 케미컬 운반선 S호(1833t)에 마지막 남아 있던 선원 3명을 구조하면서 승선원 13명을 모두 구조했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4시 32분쯤 케미컬운반선 S호로부터 선원 L씨(32, 남)가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는 것.

이에 제주해경은 3천톤급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보내 환자를 인수하고자 이동 중 오후 5시 46분쯤 S호로부터 선박에 화재가 발생해 자체 진화가 완료가 됐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 발생한다는 내용이 추가로 접수했다.
이에 제주해경은 경비함정 및 헬기를 추가로 투입해 지역구조본부를 가동 인명구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오후 6시 46분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소속 헬기가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S호는 좌현으로 20~30도 가량 기울어진 상태로 승선원들은 갑판상에서 구조를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제주 헬기는 화상 환자를 포함한 승선원 4명을 먼저 구조해 경비함정으로 이송했다.

이어 목포해경 헬기가 오후 7시 15분경 현장에 도착했고, 오후 7시 29분경 S호 선원 6명을 추가로 구조해 경비함정으로 이송했다.

제주해경은 S호에 구명벌을 해상에 투하할 것을 지시했고, 오후 7시 11분쯤 구명벌이 투하되어 승선원 3명이 구명벌에 탑승했다.

7시 41분쯤 경비함정 고속단정에서 구명벌에 탑승하고 있는 승선원 3명을 추가로 구조했다.

S호는 16일 오후 4시쯤 중국을 출항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으며 승선원 13명 중 한국인은 8명, 미얀마인 5명이 승선 중에 있다.

또한 S호에는 벙커C유 90톤과 경유 20톤이 적재되어 있으며 해양오염은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해경은 선사측과 논의해 예인여부 및 사후대책을 결정할 예정이며, 산장과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