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곽상도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낙제에도 6학기 지급'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곽상도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낙제에도 6학기 지급"

아주경제신문 2019-08-19 09:46


곽상도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장학금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교육위원회 소속 곽 의원은 부산대학교로부터 자료를 제출 받아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을 살펴봤다.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해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소천장학회는 부산대의전원 소속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로 부친의 호를 따서 만든 장학회다. 2015년부터 A교수는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4명), 100만원(2명)을 지급했다. 조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으로 장학금을 지급했다.
문제는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부산대는 소천장학회는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교수가 학생의 경제상황이나 성적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다. 하지만 여권 주요인사인 조국 후보자 딸에 대한 황제 장학금 논란이 일어날 수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조국 후보자의 재산은 56억4000만원으로 이중 예금이 34억4000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라는 게 곽 의원의 주장이다.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조국 후보자 일가는 가족사모펀드에도 거액 출자를 약정하고 실제 투자도 했는데 조 후보자 딸도 여기에 참여했다. 조 후보자 딸은 가족사모펀드에 3억5500만원 출자 약정을 하고, 5000만원을 실제 납입했다.
곽의원은 이에 대해 자기 자녀는 외고에 보내고 남의 자식은 외고에 보내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그동안 조국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사례가 너무 많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본인과 본인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한 번에 드러나는 의혹종합세트의 결정판라고 말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박성준 kinzi312@ajunews.com

★추천기사


'성희롱 트윗' 논란 벌떡떡볶이 결국 폐점 조치..."가맹점주 교육 신경쓰겠다"


?2019 여의도 불꽃축제 '불꽃을 한눈에'... ‘명당’이 따로 있다?


?'홍콩 시위' 18일 최대 분수령 되나?..."300만 명 참여 호소"


?[일본 수출규제] 진대제 회장 "기업은 스스로 길 찾는다…불필요한 정부 개입 경계해야"


미오치치 UFC 혜비급 챔피언으로 다시 올라서…코미어에게 TKO승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