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 대통령, '이 기회 무산되면 다시 이런 기회 만들 수 있을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문 대통령, "이 기회 무산되면 다시 이런 기회 만들 수 있을지"

NTM뉴스 2019-08-20 01:46




(NTM뉴스/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

문재인 대통령이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주요하게 언급한 "평화경제"를 재차 강조했다.

19일 오후 2시,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다"라며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의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정이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이다"라면서 "남북 간의 의지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이 더해져야 하기 때문에 대단히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가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려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전날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평화경제를 통해 우리 경제의 신성장 동력을 만들겠다"며 "우리의 역량을 더 이상 분단에 소모할 수 없다, 평화경제에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라고 선언했던 기조를 유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나아가겠다"라며 "비핵화-평화경제-통일"의 로드맵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 판문점에서의 북미.남북미 정상 연쇄회동 이후 소강상태에 접어든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곧 진행될 것임을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대화 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다"라며 "언제 터질지 알 수 없는 고조됐던 긴장에 대한 우려와 때맞춰 열리게 된 평창올림픽의 절묘한 활용, 남북미 지도자들의 의지와 결단이 더해서 기적처럼 어렵게 만들어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기회가 무산된다면 언제 다시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면서 "그런 만큼 남북미를 비롯한 관련 국가들과 우리 모두는 지금의 이 기회를 천금같이 소중하게 여기고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라며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다"라고 북한을 향한 메시지를 언급했다.

또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가는 상호간의 노력까지 함께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중심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다"라면서 "한반도가 분쟁의 장소가 아닌 번영의 땅이 되어 우리와 북한은 물론 아시아와 세계의 공동번영에 이바지하는 그날을 향해 담대하게 도전하고 당당하게 헤쳐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