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조국 딸 장학금 준 지도교수 '성적 때문에 낙담하길래 포기하지 말라고 준 것' 해명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조국 딸 장학금 준 지도교수 "성적 때문에 낙담하길래 포기하지 말라고 준 것" 해명

아주경제신문 2019-08-20 07:31


조국 딸 장학금 준 지도교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28)가 성적 부진으로 두 차례 유급을 당하고도 6학기에 걸쳐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부산대 의전원에서 받은 2015~2019년 유급자장학금 현황에 따르면 조씨는 입학 직후인 2015년 1학기 성적 미달로 유급됐다. 이에 조씨는 1학년 1학기를 다시 다니기 위해 2016년 1학기 복학했다. 이때부터 2018년 2학기까지 6학기 연속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장학금을 준 곳은 소천장학회로 조씨의 지도교수인 A교수가 집안 경조사 부조금 등을 모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자 A교수는 입장문을 내고 성적이나 가정 형편 등 통상적 기준에 따라 선정되는 장학금이 아니라 학업을 독려격려하기 위한 면학 장학금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조씨가 의전원 입학 후 학교 측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 그런데 조씨는 1학년을 마친 후 유급에 학업을 포기할 지경에 이를 정도로 낙담했었다며 조씨가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정진하란 뜻에서 면학 장학금을 지급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해당 장학금은 조양에게만 지급된 게 아니라 제자들을 위해 지급해온 것이라며 조씨처럼 지도교수와의 약속을 지키며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한 제자들에게 줬다고 덧붙였다.
A교수는 장학금과 부산의료원장 취임 간 연관성 의혹에 대해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 및 선정됐다라며 조국 후보자의 영향이 있었다는 무리한 추측성 기사는 바로잡아야 하고 더 이상 확산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홍성환 kakahong@ajunews.com

★추천기사


수원아파트균열, 어디길래? 주민 "쇠가 부러지는 소리도 들렸다"


웅동학원서 벌어진 조국 일가 수상한 소송 의혹 확산


[단독]日 수출규제 여파, 대마도 뱃길 끊겼다...여행업체 중 처음 ‘고용유지금’ 신청


삼성 갤럭시탭 S6 사전예약 혜택은?


곽상도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낙제에도 6학기 지급"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