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조국 딸, 영어논문으로 번진 의혹…'학부형 인턴쉽 프로그램'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조국 딸, 영어논문으로 번진 의혹…"학부형 인턴쉽 프로그램"

아주경제신문 2019-08-20 09:16


조국 딸, 영어논문으로 번진 의혹…


조국 딸의 학업관련 의혹이 커지고 있다. 19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제 장학금으로 제기한 의혹이 20일 영어논문의 작성까지 옮겨 붙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학부형 인턴쉽 프로그램으로 참가한 과정이었다고 해명했다.
20일 정치권과 언론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작성한 영어 논문에 대해 저자로 등재된 과정에서 의혹이 제기됐다. 전문가들은 고교생이 작성하기 힘든 수준의 논문이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 재학 중이던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듬해 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다.
딸 조씨는 당시 한영외고 유학반에 재학했다. 이 때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의 인턴으로 활동하며 연구소의 실험에 참여했다. 논문은 실험을 시행하면서 공로가 인정돼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 다만 전문가들은 논문에서 주요한 활동에 공헌한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리기에는 고등학생으로서 다소 무리가 있다는 판단이다.
조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딸이 다닌 고교 차원에서 A 교수와 연락해 만들어진 인턴 프로그램이라며 딸의 논문 등재 과정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내용을 좀 더 자세하게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후보자의 딸이 참여한 프로그램이 학부형 인턴쉽으로 학교와 전문가인 학부형이 협력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조 후보자의 딸이 참여한 프로그램은 모 대학 의대 교수 학부형이 주관한 프로그램으로 딸은 적극적으로 참여해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부연했다. 또일련의 인턴쉽 프로그램 참여 및 완성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는 전혀 없으며,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박성준 kinzi312@ajunews.com

★추천기사


수원아파트균열, 어디길래? 주민 "쇠가 부러지는 소리도 들렸다"


웅동학원서 벌어진 조국 일가 수상한 소송 의혹 확산


[단독]日 수출규제 여파, 대마도 뱃길 끊겼다...여행업체 중 처음 ‘고용유지금’ 신청


삼성 갤럭시탭 S6 사전예약 혜택은?


곽상도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낙제에도 6학기 지급"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