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강 몸통 시신' 장대호, 과거 인터넷에 쓴 글 보니 '프런트 근무할 때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강 몸통 시신" 장대호, 과거 인터넷에 쓴 글 보니 "프런트 근무할 때는..."

아주경제신문 2019-08-22 00:01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그가 과거 인터넷에 남긴 글이 주목을 받고 있다.
20일 JTBCYTN 등에 따르면장대호는 2004년부터 2017년까지 13년 동안 인터넷에 수시로 글을 올렸다.
그 중에 장대호는 자신을 모텔호텔 경력 7년 차라고 소개하면서 진상 고객을 대처하는 방법을 소개한 글도 있다. 2016년 한 인터넷 숙박업 커뮤니티에 올라온 것이다.
장대호는 팔에 문신이 있는 조직폭력배가 방값이 비싸다고 협박했던 일화를 설명하면서 몸에 문신하면 흉기 안 들어가?라고 강하게 말하면 고객의 태도가 바뀐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런트 근무할 때는들어오는 손님들을 머리 꼭대기에서 쥐고 흔들어야 한다며 서로 웃으며 내가 원하는 대로 손님을 움직이게 했다. 이런 요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도네이버 이용자들이 질문과 답변을 자유롭게 공유하는 지식iN(지식인)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2007년 학교폭력을 겪고 있다는 한 학생의 고민에 장대호는 무조건 싸우라며 의자 다리 쇠모서리 부분으로 상대방 머리를 강하게 내리쳐서 찢어지게 해줘야 한다는 답변을 썼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싸우면서 무리와 집단에 적응하는 방법과 처세술을 터득한다며 싸움을 많이 해 본 사람이 나중에 커서 성공한다고 덧붙였다.
장대호의 과거 글을 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그가 은둔형 외톨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 교수는 이날 JTBC와 인터뷰에서 (장대호) 본인의 어떤 자존감의 결손을 조금 더 과잉으로 포장해서 잘 보이고 싶어 하는 모습들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장대호가 과거에 쓴 글 등을 바탕으로 장대호의 범행 당시 심리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정세희 ssss308@ajunews.com

★추천기사


?[단독] LG디스플레이, 이달말부터 희망퇴직 논의 시작


[단독] "조국 후보자, 자본시장법 위반…유한책임 사원 의무 위배"


조국 딸 논문 논란에 2030 허탈감·분노…"술이나 진탕 마시자"


안다르 에어핏 1&1 왜 화제? '에어팟2' 증정…이벤트 참여방법은?


갤럭시노트10 공시지원금 얼마?…사전예약 마지막날 관심 급증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