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거론한 정중부·김부식 누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거론한 정중부·김부식 누구?

아주경제신문 2019-08-22 08:30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가 신상공개 결정 후 21일 처음으로 언론에 얼굴을 공개했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하고, 지난 12일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한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구속됐다.
장대호는 21일 오후 1시 40분께 보강조사를 위해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고양경찰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려시대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다. 정중부는 그 원한을 잊지 않고 있다가 무신정변을 일으킨 당일 잡아죽였다. 그냥 장난으로 수염을 태운 것 같지만, 당사자한테는 상대방을 죽일 만큼의 큰 원한이다고 고사를 거론했다.
정중부는 고려시대 무신으로 무신정변을 일으켜 첫 무신정권을 만든 인물이다. 김부식과 그의 아들 김돈중은 무신정변의 계기를 제공한 인물로 꼽힌다.
평소 무신들을 만만하게 보던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은 정중부의 수염을 태우는 사고를 일으킨다. 이에 화가 난 정중부는 김돈중을 때렸는데, 김부식은 아들을 꾸짖기는커녕 왕에게 정중부를 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고려는 문신이 무신보다 위인 사회였다.
정중부는 이 사건을 계기로 문신들에게 앙심을 품게되고 나중에 무신정변을 일으키게 된다. 1170년 무신정변이 일어나자마자 정중부는 김돈중을 죽였고, 19년 전 죽은 김부식의 무덤을 파헤쳐 부관참시했다.
모텔 투숙객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토막 내 한강에 유기한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살인 사건 피의자 장대호(38모텔 종업원)이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 조사를 위해 이송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홍성환 kakahong@ajunews.com

★추천기사


?[단독] LG디스플레이, 이달말부터 희망퇴직 논의 시작


[단독] "조국 후보자, 자본시장법 위반…유한책임 사원 의무 위배"


조국 딸 논문 논란에 2030 허탈감·분노…"술이나 진탕 마시자"


안다르 에어핏 1&1 왜 화제? '에어팟2' 증정…이벤트 참여방법은?


갤럭시노트10 공시지원금 얼마?…사전예약 마지막날 관심 급증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