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지소미아 종료'에 정치권 반응 극명…'잘한 결정' vs '조국 물타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지소미아 종료"에 정치권 반응 극명…"잘한 결정" vs "조국 물타기"

아주경제신문 2019-08-22 21:46



우리 정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에 정치권 반응이 극명하게 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진보 성향 정당들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선 당연한 조치라며 지지환영 입장을 보였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익보다는 정권이익을 위한 결정경솔하고 감정적인 대응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로 여권이 불리해지자 지소미아 파기를 인사청문 정국 물타기용으로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의 위정자들이 국제 자유무역질서를 해치면서까지 우리의 국민 경제에 심대한 타격을 주려는 오만하고 부당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응당 취해야 할 조치로 평가하며 문재인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일본과의 지소미아가 당장 파기되더라도 안보 공백은 없다며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환영의 뜻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화와 협력의 손길을 내밀었지만, 일본의 태도가 변함이 없고 더 오만해졌다고 판단해 오늘의 결단을 내린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지소미아 파기 결정은 당연한 결정이라며 지소미아 파기 결정이 한일 관계를 호혜적인 관계로 정상화하는 지렛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의 장정숙 수석대변인도 지소미아 파기를 환영한다며 절차적 정당성 면에서도 아베 정부의 원인제공이라는 측면에서도 잘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원내대표는 굉장히 혼란스러운 조국 후보자 의혹 관련 정국과 지소미아 파기가 관련된 게 아닌가라고 했고, 같은 당 정진석 의원과 김무성 의원은 조국 물타기, 조국 정국을 덮기 위한 극약 처방이라고 규정했다.
같은 당의 전희경 대변인도 논평에서 대책 없는 감성 몰이 정부가 결국 최악의 결정을 내렸다며 냉정과 이성, 국익 최우선이 문재인 정부에서는 철저하게 외면당하고 있다며 국익을 외면한 지소미아 폐기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박기람 기자 kiraam@ajunews.com

박기람 kiraam@ajunews.com

★추천기사


?[단독] LG디스플레이, 이달말부터 희망퇴직 논의 시작


[단독] "조국 후보자, 자본시장법 위반…유한책임 사원 의무 위배"


조국 딸 논문 논란에 2030 허탈감·분노…"술이나 진탕 마시자"


안다르 에어핏 1&1 왜 화제? '에어팟2' 증정…이벤트 참여방법은?


갤럭시노트10 공시지원금 얼마?…사전예약 마지막날 관심 급증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