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고려대·서울대, 오늘 조국 딸 규탄 ‘촛불집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고려대·서울대, 오늘 조국 딸 규탄 ‘촛불집회’

아주경제신문 2019-08-23 00:01


고려대·서울대, 오늘 조국 딸 규탄 ‘촛불집회’


고려대와 서울대 학생들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 의혹을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고려대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전날 23일 오후 6시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조국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게시자는 고파스에 조 후보자 딸의 고대 학사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처음 제안했던 이용자가 집회 주도를 포기하자 지난 21일 제가 총대 메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집회를 대신 주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0일 촛불집회를 처음 제안했던 게시자는 자신이 고대 졸업생으로 지금은 다른 대학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에 재학 중이라고 밝히며 향후 거취 때문에 집회를 이끌지 않겠다고 했다.
이 게시자는 앞으로 법무부 주관 변호사시험에 응시하고 학사관리를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게 얼마나 무서운 위협으로 돌아오게 되는지 경험했다고 주장하며 집회 주도 포기 의사를 밝혔다.
고려대는 조씨 모교다. 조씨는 2010년 수시 전형인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이 학교 생명과학대학에 지원하면서 단국대공주대 인턴십 경험과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단국대 의학논문 등을 이력으로 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대 학생들은 23일 오후 8시30분 교내 광장(아크로)에서 촛불집회를 연다.
서울대는 조 후보자 모교이자 현재 그가 교수로 있는 곳이다.조 후보자 딸인 조씨도 서울대 환경대학원을 다니다 자퇴하고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이들은페이스북에 조국 교수 스톱(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지를 만들어 집회를 홍보하고 있다.
촛불집회를 제안한 학생들은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는 장학금을 2학기 연속 혜택을 받고, 의전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인가라고 비판하며 서울대 학생으로서 조국 교수님이 부끄럽다고 밝혔다.

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조현미 hmcho@ajunews.com

★추천기사


?[단독] LG디스플레이, 이달말부터 희망퇴직 논의 시작


[단독] "조국 후보자, 자본시장법 위반…유한책임 사원 의무 위배"


조국 딸 논문 논란에 2030 허탈감·분노…"술이나 진탕 마시자"


안다르 에어핏 1&1 왜 화제? '에어팟2' 증정…이벤트 참여방법은?


갤럭시노트10 공시지원금 얼마?…사전예약 마지막날 관심 급증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