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우지원 친구 한상수를 쓰러트린 '외상성 뇌출혈' 무엇?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우지원 친구 한상수를 쓰러트린 "외상성 뇌출혈" 무엇?

아주경제신문 2019-08-23 21:16


우지원 친구 한상수를 쓰러트린


전 농구선수 우지원이 20년 만에 찾은 친구 한상수씨가 외상성 뇌출혈로 재활 중임이 알려지자 해당 질환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방송된 KBS 사랑은 TV를 싣고에서 우지원은 20대에 자신의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었던 친구 한상수씨를 찾아 나섰다.
친구를 만나러 가던 길 우지원은 20년 만에 친구를 만난다는 기대감에 들떠있었다. 하지만 한상수씨는 보조기구를 한 채 체육관에 들어왔고, 건강할 것이라고 믿던 친구의 모습에 우지원은 눈물을 흘렸다.
한상수씨는 지난해 2월 집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고,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상수씨의 어머니는 병원에서는 외상성 뇌출혈이라고 진단했다고 전했다.
외상성 뇌출혈이란외부적인 충격에 의한 뇌출혈로, 머리를 다친 후 코에 출혈이 있거나 머리 뒷부분이 쑤시고 아픈 증상이 나타난다. 외상 후 일주일 내에 구토가 발생하며, 현기증 마비 등 전조 증상에 이어 발작이 일어나면서 의식장애가 동반된다. 만약 외상 후 혼수상태가 24시간 지속될 때는 중증에 해당된다.
만약 외상성 뇌출혈이 의심된다면 빨리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고, 발작 직후 절대 안정을 취하고 상체를 높여 눕히도록 한다. 구토가 있다면 토한 것을 코나 입을 흡입하지 않도록 머리를 조금 옆으로 향하게 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단독] 조국이 10년 전 비판한 ‘각주 절도’…본인 논문에도 버젓이 반복


구혜선-안재현, OOO 논란에 ”틴트 발라라“ 무슨 얘기?


GTX-B 노선 확정…송도·남양주 등 주목할 아파트는?


북한 방사능 서해 유입설...실시간 측정앱 있을까


[리얼미터] '조국發 후폭풍'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데드크로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