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귀신의 집' 도전하는 매니저 걱정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귀신의 집" 도전하는 매니저 걱정

아시아투데이 2019-08-24 23: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전지적 참견 시점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가 "귀신의 집"에 도전하는 매니저를 걱정한다. 

 

24일 방송될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귀신의 집"에 들어가는 장성규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장성규 매니저가 놀이공원 "귀신의 집"에 들어간다. 마침 "귀신의 집" 담당 아르바이트 체험 중이던 장성규가 매니저에게 "기저귀 했어?"라며 그를 남다르게 걱정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알고 보니 장성규 매니저가 도전한 "귀신의 집"은 10명 중 3명이 중도 포기를 외칠 정도로 무섭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그런데도 매니저는 시시할 것 같다며 코웃음 치며 자신 있게 입장했다고 해 눈길을 끈다.

 

이 가운데 겁에 질려 잔뜩 움츠러든 장성규와 매니저의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특히 매니저는 다른 이들과 사뭇 다른 리액션을 보여줄 것으로 전해져 그의 도전에 관한 관심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장성규는 스케줄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 어머니와 통화할 예정이라고. 그는 뼈 때리는 어머니의 폭풍 잔소리에 정신이 혼미해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웃음을 터뜨리게 한다.

 

24일 오후 11시 5분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北미사일, 이달만 5번째…靑 "긴장 고조행위 멈춰라"
"北,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고도 97㎞·380㎞ 비행"
北, 동해로 발사체 2회 발사…靑 "NSC 즉각 소집"
靑 “지소미아 파기 결정…우리 국익 부합하지 않아”
[속보] 청와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홍남기 "올 성장률 2.4~2.5% 달성 결코 쉽지않다"
몸 낮춘 조국 "딸 의혹, 父로써 더 세심히 살폈어야"
靑, NSC 논의 거쳐 내일 지소미아 연장 여부 발표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5G·AI 등에 4.7조 투자"
조국 청문회 전 "고발" 난타…법조계도 "부적격" 목소리
文 "남북미 대화 시작…유리그릇 다루듯 신중해야"
美언론 "트럼프, 北 미사일 평가절하가 도발 부추겨"
北, 엿새만에 또 발사체…"강원도서 동해로 2회 발사"
“北, 강원도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
文, "경제"만 39번 언급…이례적 경제연설 된 경축사
文 "임기 내 평화경제 구축…광복 100주년엔 통일"
“국정 대전환 위해 싸울 것” 황교안, 이례적 담화문 발표 “국정 대전환 위해 싸울 것” 황교안, 이례적 담화문 발표
文대통령 "위안부 문제, 국제사회와 공유할 것"
"1.7조 규모 소재부품산업 예타면제 이달 내 처리"
文 "가짜뉴스 불안감 키워…경제상황 냉정히 대처"
정부, 백색국가서 日 제외 맞불…다음 달 중 시행
"한미훈련 싫어" 北 편든 트럼프…韓엔 방위비 압박
北 "트럼프도 자위권 인정…南 뭔데 미사일 뭐라하나"
트럼프 "김정은, 한미훈련 종료 후 협상 재개 희망"
트럼프 "김정은, 한미훈련 종료시 협상재개 희망"
北 나흘만에 또…합참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北, 함흥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 또 발사"
"北, 또 함흥일대서 동해로 미상발사체 2발 발사"
文대통령 개각 단행...법무장관에 조국 전 민정수석
文대통령, 법무장관에 조국 지명…8곳 개각 단행
文 "日 규제 않더라도 불확실성 여전…자립도 높여야"
文대통령 “日조치, 매우 이율배반적…승자 없는 게임”
李총리 "日, 수출규제 품목 중 포토레지스트 첫 허가"
트럼프 "한국 방위비분담 협상 시작…대폭인상 합의"
트럼프 "한국 매우 부유…방위비 늘리기 협상 시작"
文 "日조치, 강소기업엔 기회…일본 이길 수 있다"
KDI, 5달째 경기부진 판단··· "투자·수출 모두 위축"
日 "韓 백색국가 배제" 개정안 공포…28일 시행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G2 "무역→환율전쟁" 확전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