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장제원 의원 아들, 피해자와 3500만원에 합의…변호인 '액수 많은 것은 사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장제원 의원 아들, 피해자와 3500만원에 합의…변호인 "액수 많은 것은 사실"

아시아투데이 2019-09-11 08:0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장제원의 아들이 피해자와 3500만원에 합의했다./저스트뮤직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장제원의 아들이 피해자와 3500만원에 합의했다.

 

 

11일 동아일보는 장 의원의 아들 장용준씨가 음주운전 피해자와 수천만원을 주고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장 씨와 오토바이 운전자 A 씨는 3500만 원을 주고받는 것으로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인은 “통상적인 합의금보다 액수가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장 씨 관련 언론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어 피해자와 서둘러 합의했다”고 밝혔다. 
A 씨도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장 씨 변호인을 통해 합의를 마쳤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장 씨가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사실을 경찰에 자백했다”며 “하지만 장 씨 부모가 피해자에게 합의를 종용하며 이번 일에 개입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4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장씨는 경찰조사에서 "지인에게 대신 운전을 한 것으로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트럼프, "슈퍼매파" 볼턴 경질...북핵 전략 바뀔까
"반조국연대 vs 검찰개혁"…정치권, 이합집산 시작
천환경 수소택시 10대, 오늘부터 서울시내 달린다
北, 17일만에 또 발사체 2회 발사…靑 "강한 우려"
北, 미상 발사체 2회 발사…靑, NSC 상임위 긴급회의
北, 평남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올해 들어 10번째
文대통령 "조국 위법 확인 안 돼…개혁 위해 임명"
文대통령,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 격랑속으로
文대통령, 결국 조국 택했다…법무장관 임명 강행
"비서 성폭행" 안희정 前지사 징역 3년6개월 확정
檢, "조국 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
조국 의혹수사 vs 정치검찰…檢 "중립성" 시험대
조국 적격성 두고 與 "의혹해소" vs 野 "지명철회"
檢, 청문회 끝나자마자 조국 부인 한밤 기습 기소
檢, "사문서위조" 혐의 조국 부인 한밤중 전격 기소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해보겠다"
"조국 부인 기소" 변수되나…文, 임명 놓고 막판 고심
조국 "가족수사·檢 개혁 거래 안해…시도땐 역풍"
조국 "사퇴 거론하기 어렵다…임명권자에 죄송"
조국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는 짧게 한차례"
조국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전혀 관심 없다"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 밝혀달라고 말해"
조국 "국민께 죄송…법무·검찰 개혁은 저의 책무"
조국 청문회 시작…"개혁 실천 의지 더 단단해졌다"
조국 인사청문회, 가족증인 없이 6일 하루 열린다
文, 조국 임명강행 수순…빨라진 檢수사는 "부담"
文, 조국 임명수순 돌입…6일까지 청문보고서 재요청
文, 조국보고서 재송부 요청…6일 귀국해 임명 결정
"불법 없다, 몰랐다"…조국, "8시간20분" 셀프변론
조국 기자간담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 안했다"
조국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하지 않았다"
조국 "딸, 논문 1저자 의아…당시 판단기준 느슨"
조국 "딸, 논문 의혹 몰랐다…교수 연락한 적 없어"
조국 "큰 실망 드렸다…주변에 엄격하지 못한 점 반성"
[속보] 조국, 국회서 기자간담회…"큰 실망드려 죄송"
간담회 앞둔 조국 "언론 통해 국민께 판단 구하겠다"
조국 후보자, 오늘 오후3시 국회서 직접 기자회견
조국 "청문회 개최 간곡히 부탁, 의혹 말씀드릴 것"
조국 청문회 사실상 무산…靑 "재송부 후 임명" 수순
한은, 8월 기준금리 1.50% 동결…10월 인하 가능성
대법 "말 3필도 뇌물"…이재용 집유 판결 깨졌다
[속보]대법, 박근혜 2심 판결 파기환송…무죄부분은 확정
외교부, 주한 美대사 불러 ‘실망 표출 자제’ 요청
靑 "백색국가 제외 강한 유감…역사 바꿔쓰는 건 日"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