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종영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뭉클 소감 '좋은 추억 만들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종영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뭉클 소감 "좋은 추억 만들어…"

아주경제신문 2019-09-11 11:17


종영


배우 김향기가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0일 종영한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청춘 드라마.
극 중 김향기는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아 마지막까지 열여덟 청춘의 풋풋하고도 아련한 감정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마지막 회 방송에서는 각자의 꿈과 삶을 향해가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준우(옹성우 분)는 생활이 어려워진 엄마를 돕기 위해 떠나게 되었고, 수빈은 이런 준우를 이해하고 보내줄 수밖에 없었다.
콩알 커플은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헤어짐을 맞이했지만 이 헤어짐이 영원하지 않다는 준우의 말처럼 아름다운 열여덟의 추억을 뒤로하고 미래를 기약했다.
자퇴를 하게 된 휘영(신승호 분) 역시 과거의 자신을 반성하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모습이 그려지며 열여덟 청춘들의 찬란했던 한 페이지가 마무리되었다.
매 회 안정적인 연기력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었던 김향기는 마지막 회까지 다채로운 감정의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완성도를 높였다. 청춘들의 순수하고 풋풋한, 솔직하고 다양한 감정이 중요하게 그려졌던 감성 청춘물인 만큼 내공 있는 연기력을 가진 김향기의 캐스팅이 신의 한 수였다는 평이다.
특히 올해 스무 살을 맞이한 김향기는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성숙해진 연기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로맨스까지 소화, 색다른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주었다. 옹성우와의 달달한 케미는 물론 수빈의 엄마 역을 맡은 김선영과의 절절함 가득한 케미 역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공감 요정으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해냈다.
종영을 맞이한 김향기는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감사드립니다. 오랜만에 하는 드라마였는데 너무 행복한 환경에서 촬영하면서 좋은 추억도 많이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새로운 모습,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린 것 같아 마지막 촬영까지 만족스럽게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추천기사


'검찰사모펀드쇼' 실검 전쟁 조국 지지자들…'조국 가족펀드' 관련자 소환에 맞불


문재인지지·검찰단체사표환영 vs 문재인 탄핵…조국 임명 재가에 실검 전쟁


15호 태풍 파사이, 도쿄 육상 상륙…일본 태풍 피해 "자동차가 또 나뒹군다"


[베트남 중국 축구] '박항서vs히딩크' 베트남 승리, 베트남·중국 현지 팬 반응은?


[리얼미터] '심리적 마지노선' 지킨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조국 임명 영향 미치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