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황교안 삭발투쟁 조국 파면 총공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황교안 삭발투쟁 조국 파면 총공세

국제뉴스 2019-09-16 18:31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삭발식을 단행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투쟁으로 조국 법무부장관의 파면 공세에 강도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삭발식을 단행하고 자정까지 논성에 돌입했다.

황교안 대표는 소속 국회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두 눈을 감고 삭발투쟁 수위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저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고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며 "더 이상 국민들의 뜻을 거스르지 마시라. 그리고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국민들께 호소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번 주 정기국회 일정 보이콧 방침도 밝히면서 조국 파면에 대한 총공세 방침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황교안 대표를 만나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달하며 삭발에 대한 재고를 요청도 전달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조국 장관 파면해야한다"는 말을 했고 강기정 수석은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대답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