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해쉬스완, '정국 거제도' 열애설 추정 사진에 누리꾼과 설전 '토할 것 같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해쉬스완, "정국 거제도" 열애설 추정 사진에 누리꾼과 설전 "토할 것 같아"

아시아투데이 2019-09-17 06:31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해시스완이 누리꾼과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래퍼 해쉬스완이 누리꾼과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해쉬스완은 1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은 거제도에서 휴양 중인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 중이라는 의혹과 함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된 사진이다. 
일각에서는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누리꾼은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사진 속 인물이 본인인지 물었고, 해쉬스완은 자신이 아니라고 답했다.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나 아니다"라고 재차 답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은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거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저놈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고" 등 해시스완을 조롱했다.
해쉬스완은 해당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내가 아무 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라며 분노했다.
또 해쉬스완은 "너희가 그냥 생사람 잡아 사진 찍힌 것 아니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 되네"라며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그쪽처럼 XXXX가 아니라 할 얘기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반박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조국펀드 몸통" 5촌조카 구속…檢, 정경심 수사 급물살
황교안, 청와대 앞 삭발식…"조국에 보내는 최후통첩"
황교안 삭발 단행…"조국에 보내는 마지막 통첩"
조국 "가족 수사 검사, 법 지키면 인사불이익 없다"
檢, "조국펀드 키맨" 5촌 조카 구속영장 청구
조국 5촌조카, 인천공항서 체포…서울중앙지검 압송
文, 22~26일 뉴욕 유엔총회 참석…트럼프 만난다
조국 "검찰 직접수사 축소 검토…감찰 활성화"
"반조국연대 vs 검찰개혁"…정치권, 이합집산 시작
천환경 수소택시 10대, 오늘부터 서울시내 달린다
北, 17일만에 또 발사체 2회 발사…靑 "강한 우려"
北, 미상 발사체 2회 발사…靑, NSC 상임위 긴급회의
北, 평남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올해 들어 10번째
文대통령 "조국 위법 확인 안 돼…개혁 위해 임명"
文대통령,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 격랑속으로
文대통령, 결국 조국 택했다…법무장관 임명 강행
"비서 성폭행" 안희정 前지사 징역 3년6개월 확정
檢, "조국 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
조국 의혹수사 vs 정치검찰…檢 "중립성" 시험대
조국 적격성 두고 與 "의혹해소" vs 野 "지명철회"
檢, 청문회 끝나자마자 조국 부인 한밤 기습 기소
檢, "사문서위조" 혐의 조국 부인 한밤중 전격 기소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해보겠다"
"조국 부인 기소" 변수되나…文, 임명 놓고 막판 고심
조국 "가족수사·檢 개혁 거래 안해…시도땐 역풍"
조국 "사퇴 거론하기 어렵다…임명권자에 죄송"
조국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는 짧게 한차례"
조국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전혀 관심 없다"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 밝혀달라고 말해"
조국 "국민께 죄송…법무·검찰 개혁은 저의 책무"
조국 청문회 시작…"개혁 실천 의지 더 단단해졌다"
조국 인사청문회, 가족증인 없이 6일 하루 열린다
文, 조국 임명강행 수순…빨라진 檢수사는 "부담"
文, 조국 임명수순 돌입…6일까지 청문보고서 재요청
文, 조국보고서 재송부 요청…6일 귀국해 임명 결정
"불법 없다, 몰랐다"…조국, "8시간20분" 셀프변론
조국 기자간담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 안했다"
조국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하지 않았다"
조국 "딸, 논문 1저자 의아…당시 판단기준 느슨"
조국 "딸, 논문 의혹 몰랐다…교수 연락한 적 없어"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