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손가락 타투 의미 관심 집중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손가락 타투 의미 관심 집중

아시아투데이 2019-09-17 10:46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방탄소년단 정국 /김현우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된 가운데 정국이 손가락에 새긴 타투의 의미에 대해 누리꾼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정국은 최근 자신의 손가락에 방탄소년단 팬클럽 이름인 "ARMY(아미)" 레터링 타투를 했다. 특히 약지 손가락 "M"자 위에는 "J"자를 추가로 새겼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정국의 타투가 열애의 증거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앞서 17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다. 신분증 검사를 했는데 (신분증이) 없다고 그냥 보냈다. 카카오톡 왔는데 웃겨서 올려본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금발 머리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해당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퍼지면서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한편 정국의 열애설과 관련해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을 듣고자 여러 차례 연락했으나 연락을 받지 않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첫 확진…3950마리 살처분
황교안, 청와대 앞 삭발식…"조국에 보내는 최후통첩"
황교안 삭발 단행…"조국에 보내는 마지막 통첩"
조국 "가족 수사 검사, 법 지키면 인사불이익 없다"
檢, "조국펀드 키맨" 5촌 조카 구속영장 청구
조국 5촌조카, 인천공항서 체포…서울중앙지검 압송
文, 22~26일 뉴욕 유엔총회 참석…트럼프 만난다
조국 "검찰 직접수사 축소 검토…감찰 활성화"
"반조국연대 vs 검찰개혁"…정치권, 이합집산 시작
천환경 수소택시 10대, 오늘부터 서울시내 달린다
北, 17일만에 또 발사체 2회 발사…靑 "강한 우려"
北, 미상 발사체 2회 발사…靑, NSC 상임위 긴급회의
北, 평남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올해 들어 10번째
文대통령 "조국 위법 확인 안 돼…개혁 위해 임명"
文대통령,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 격랑속으로
文대통령, 결국 조국 택했다…법무장관 임? 강행
"비서 성폭행" 안희정 前지사 징역 3년6개월 확정
檢, "조국 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
조국 의혹수사 vs 정치검찰…檢 "중립성" 시험대
조국 적격성 두고 與 "의혹해소" vs 野 "지명철회"
檢, 청문회 끝나자마자 조국 부인 한밤 기습 기소
檢, "사문서위조" 혐의 조국 부인 한밤중 전격 기소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해보겠다"
"조국 부인 기소" 변수되나…文, 임명 놓고 막판 고심
조국 "가족수사·檢 개혁 거래 안해…시도땐 역풍"
조국 "사퇴 거론하기 어렵다…임명권자에 죄송"
조국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는 짧게 한차례"
조국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전혀 관심 없다"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 밝혀달라고 말해"
조국 "국민께 죄송…법무·검찰 개혁은 저의 책무"
조국 청문회 시작…"개혁 실천 의지 더 단단해졌다"
조국 인사청문회, 가족증인 없이 6일 하루 열린다
文, 조국 임명강행 수순…빨라진 檢수사는 "부담"
文, 조국 임명수순 돌입…6일까지 청문보고서 재요청
文, 조국보고서 재송부 요청…6일 귀국해 임명 결정
"불법 없다, 몰랐다"…조국, "8시간20분" 셀프변론
조국 기자간담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 안했다"
조국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하지 않았다"
조국 "딸, 논문 1저자 의아…당시 판단기준 느슨"
조국 "딸, 논문 의혹 몰랐다…교수 연락한 적 없어"
조국 "큰 실망 드렸다…주변에 엄격하지 못한 점 반성"
[속보] 조국, 국회서 기자간담회…"큰 실망드려 죄송"
간담회 앞둔 조국 "언론 통해 국민께 판단 구하겠다"
조국 후보자, 오늘 오후3시 국회서 직접 기자회견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