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文대통령 '일제강점기 한글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 되새긴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文대통령 "일제강점기 한글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 되새긴다"

아주경제신문 2019-10-09 14:01


文대통령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한글 창제를 기념하는 한글날을 맞아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31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573년 전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을 되새긴다며 주시경 선생과 조선어연구회 선각자들은 고문과 옥살이를 감수하며 한글을 연구했고, 끝내 1947년 우리말큰사전을 편찬했다고 소개했다.
이어말은 사람의 특징이요, 겨레의 보람이요, 문화의 표상이다라고, 선생들은 머리말에 적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글만이 우리의 생각을 온전히 담아낼 수 있다. 김소월의 진달래꽃,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방정환 선생의 순수아동잡지 어린이, 항일 언론 대한매일신보는 순 우리글로 쓰였다며 우리 글을 쓰고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삼천리강산을 잊지 않을 수 있었다고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아주경제 편집팀]
이어 한글은 배우기 쉽고 아름다운 글이라면서 1945년 무려 78%였던 문맹률은 13년이 지난 1958년 4.1%로 줄었고,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 국어학자들이 목숨으로 지킨 한글이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마중물이 되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글이 대한민국이며 한글이 우리를 세계와 연결한다며 간도, 연해주, 중앙아시아, 하와이를 비롯해 우리 민족이 새로 터를 잡은 곳에서는 어디든지 학교부터 세워 한글을 가르쳤다. 지금도 전 세계 180개 세종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려는 열기가 아주 뜨겁다고 전했다.
동시에 국경을 넘는 한류의 밑바탕에 한글이 있었다. 우리말 노래를 따라 부르는 젊은이들을 만날 때마다 한글에 대한 자긍심을 느꼈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 아이들은 엄마, 아빠 우리말로 세상과 처음 만난다.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한글 탄생의 애틋한 마음을 되새기며, 573돌 한글날을 함께 축하다. 우리 말과 글을 지키고 가꿔온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주시경 선생의 글꼴을 이용해 한글날 메시지를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주시경체는 한국교육방송공사가 한글학회로부터 주시경 선생의 국어문법 육필본 원본자료를 받아 제작한 서체로,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

[사진=청와대]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박경은 kyungeun0411@ajunews.com

★추천기사


?'한동훈 명재권 동기' 실검 운동 왜?


여상규 위원장, 국정감사 중 욕설 논란..왜?


[아시아나 인수전 후보별 미래 ?] 스톤브릿지캐피탈, 불안한 시작... 정상화 추동력 ‘미지수’


?[국감현장] 여상규, 김종민 향해 "웃기고 있네, XX 같은 게"


화요일 별자리운세 10월 8일 : 딱 잘라 거절해야…[아주동영상=오늘의 운세]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