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희상 의장 “지금 한반도 정세 중요 고비…각국 의회 굳건한 지지 절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문희상 의장 “지금 한반도 정세 중요 고비…각국 의회 굳건한 지지 절실”

아주경제신문 2019-10-15 00:16


문희상 의장 “지금 한반도 정세 중요 고비…각국 의회 굳건한 지지 절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4일(현지시간)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 사바센터에서 열린 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본회의 일반토론에서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의장실 제공]문희상 국회의장은 14일(현지시간) 핵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는 동북아는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각국 의회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문 의장은 이날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 사바센터에서 열린 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본회의 일반토론에서 대표연설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본회의 일반토론은 국제법 강화 : 의회의 역할과 메커니즘, 지역 협력의 기여를 주제로 진행됐다.
문 의장은 신뢰에 기반한 약속과 합의, 공고한 평화구축을 위한 제도화가 간절히 요청되는 곳이 바로 한반도라며 지금 한반도 정세는 매우 중대한 고비에 있고, 북미 간 비핵화 합의를 위해 어렵게 재개된 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어려울수록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면서 작년 남과 북, 미국 정상이 비핵화를 통해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기로 전 세계를 향해 함께 한 약속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를 위해 어떤 난관에서도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진정성 있는 대화를 이어나가야 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그간의 많은 인내와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굳건한 지지와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역설했다.
문 의장은 이와 함께 국제 통상분쟁이 증가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자유무역 질서 유지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문 의장은 21세기 국가 간 분쟁은 직접적인 무력충돌보다는 경제적 갈등과 분쟁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런 분쟁을 해결하고 개방과 공존을 위한 세계 경제질서를 만들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가 출범한 지도 어느새 24년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는 협력에 기반한 고도의 분업체계를 통해 공동 번영을 이뤄왔다면서 국제 분업 체계 속에 서로 협력해야 함께 성장할 수 있고 자유무역 질서를 유지하며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 의장은 투명한 규칙에 기반한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을 위해 관련 국제기구 및 조약에 대한 각국 의회의 전폭적인 신뢰와 지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문 의장은 인권 문제도 언급하며 국제법 분야에서 가장 눈부신 변화와 발전을 보인 국제 인권규범은 제1, 2차 세계대전에서 경험한 인권유린의 참상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는 인류의 소망과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조약 비준과 이행 법률의 제정 권한을 갖고 집행을 감독하는 의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대한민국 국회는 아시아 최초로 난민법을 제정시행하는 등 인권보장을 위한 인도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일본 대표단으로 참석한 후지스에 겐조(藤末健三) 참의원은 연설을 마친 문 의장을 찾아와 인사를 건네며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한일 우호관계의 발전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문 의장은 항상 그러길 바란다(always)면서 내달 4일 G20(주요 20개국) 국회의장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니 가서 보자고 화답했다고 국회 관계자들이 전했다.
연 2회 열리는 IPU 총회 이번 회차에는 한국과 주최국 세르비아를 비롯해 총 67개국의 의회 대표단이 자리했다.
북한은 직전에 이어 이번에도 불참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139차 IPU 총회에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부위원장(최고인민회의 대의원) 겸 조국통일연구원장을 단장으로 파견한 바 있다.
이번 IPU 총회 한국 대표단은 단장인 천정배 무수속 의원과 유승희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호영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으로 구성됐다. 이중천 의원은 국정감사 일정으로 하루 뒤인 15일 합류한다.
아울러 문 의장의 세르비아와 아제르바이잔, 조지아 순방에는 원혜영유승희 민주당 의원, 이명수 한국당 의원,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이 동행하고 있다. 국회에서는 이계성 정무수석, 한민수 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정준희 통일특별보좌관,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김봉철 nicebong@ajunews.com

★추천기사


설리, 자택서 극단적 선택...2층 방서 발견


큐넷, 14일(오늘) 원서접수는 무엇이길래?


엠바고 뜻, 무엇이길래 화제?


홍콩시위 19주째… 경찰관, 흉기에 찔려 목 부상


[반도체, 바닥 찍었다] 내년 5G로 '슈퍼 호황기' 맞는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