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법무부 장관에 김오수 차관 거론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법무부 장관에 김오수 차관 거론

아주경제신문 2019-10-15 07:31


법무부 장관에 김오수 차관 거론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전격사퇴하면서 후임 장관후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기 법무부 장관은 고강도의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14일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가장 유력한 후보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6월 22일 법무부 차관에 발탁된 김 차관은 전남 영광에서 태어나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제30회 사법고시에 합격했다. 이후 사법연수원 20기를 수료, 특수부 부장검사와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의 초대 부장, 제42대 법무연수원 원장 등을 지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지난 9월 18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실에서 면담을 위해 대기하다 나 원내대표를 만나지 못한 채 원내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박상기 전 법무장관, 조 장관 등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발탁된 법무장관이 모두 교수 출신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특수부 검찰 출신인 김 차관은 검증 변수가 남아 있는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된다.문재인 대통령은검찰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그동안 비(非) 검찰 출신 인사를 법무장관으로 임명해 왔다.
이에 따라 한인섭 서울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공동대표 출신인 하태훈 고려대 법대 교수 등도 거론되고 있다.일각에선 조국 효과로 국민 눈높이인사 기준이 엄격해진 만큼 조 장관 후임 발탁에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울러 조국 수사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조 장관과 윤 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윤 총장의 이름을 함께 거론해 눈길을 끌었다. 조국발 검찰개혁이 물 건너간 만큼 윤 총장의 퇴진을 간접적으로 압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박경은 kyungeun0411@ajunews.com

★추천기사


설리, 자택서 극단적 선택...2층 방서 발견


큐넷, 14일(오늘) 원서접수는 무엇이길래?


엠바고 뜻, 무엇이길래 화제?


홍콩시위 19주째… 경찰관, 흉기에 찔려 목 부상


[반도체, 바닥 찍었다] 내년 5G로 '슈퍼 호황기' 맞는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