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동백꽃 필 무렵' 최고운, 사망자 본명 공개…'트렌스젠더'로 의심받던 까불이 정체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동백꽃 필 무렵" 최고운, 사망자 본명 공개…"트렌스젠더"로 의심받던 까불이 정체는?

국제뉴스 2019-10-18 01:16



▲ "동백꽃 필 무렵" 최고운, 까불이 정체 (사진: KBS2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에서 사망한 여성의 이름이 '최고운'으로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베일에 가려져 있던 사망자의 신원의 공개됐다.

드라마 속, 죽음을 맞이해 모든 이들을 절망하게 빠지게 한 이는 1986년생의 최고운.

그러나 사망자의 이름이 밝혀지기 전 극중 향미(손담비 분)가 "나도 코펜하겐 가면 저렇게(동백처럼) 사랑 받고 살 수 있을까. 내 고운 이름처럼"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시신으로 발견된 여성이 향미가 아니냐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 최고운으로 의심받고 있는 향미는 까불이 정체로도 지목되고 있는 인물.

특히 향미를 둘러싸고 '트렌스젠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그녀가 그토록 떠나고 싶어하는 '코펜하겐'이 트렌스젠더 수술을 최초로 진행한 지역이라고 알려졌기 때문.

과연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의 정체가 누구일지, 또한 그에게 목숨을 빼앗긴 최고운은 누구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