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희상 의장, 사법개혁법 29일 ‘부의’ 가닥…상정 시점에 관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문희상 의장, 사법개혁법 29일 ‘부의’ 가닥…상정 시점에 관심

아주경제신문 2019-10-22 18:01


문희상 의장, 사법개혁법 29일 ‘부의’ 가닥…상정 시점에 관심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사법개혁 법안을 오는 29일 본회의에 부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부의는 본회의만 열면 바로 안건을 상정하고 표결에 부칠 수 있는 상태에 이르렀다는 의미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패스트트랙 지정 180일을 넘긴 29일 법안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법사위의 별도 체계자구심사 기간이 필요하다고 맞서 부의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특히 문 의장은 그동안 여야 합의 불발 시 의장 권한으로 사법개혁안을 꼭 상정하겠다는 입장을 여러차례 밝혀왔다.
문 의장은 법조계 등을 비롯한 각계 전문가에 두루 법안 부의와 관련해 자문한 결과 29일 법안 부의에는 법률적 하자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가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공수처)법을 두고서도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여야 합의가 끝내 불발되면 이들 법안의 상정은 결국 문 의장의 선택에 달려있다.
검찰 개혁 법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은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를 거친 뒤 11월 27일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인 만큼 선거법사법개혁 법안의 일괄 상정 가능성도 있다.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시정연설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대표 등과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김봉철 nicebong@ajunews.com

★추천기사


?현대차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디자인 유출에 '설왕설래'...출시일은?


?태국 국왕, 33세 연하 배우자 지위 박탈 "반항해서"


SK하이닉스, 삼성에 이어 10나노급 3세대 미세공정 개발 성공


[아주초대석] 최우혁 파타고니아코리아 지사장 “지속가능한 패션으로 아웃도어 1위 오를 것”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10월 21일(월요일·음력 9월 23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