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국당, 'KBS·한전‘ 수사의뢰...“수신료 위법 징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국당, "KBS·한전‘ 수사의뢰...“수신료 위법 징수”

아주경제신문 2019-10-22 18:01


한국당,


자유한국당은 22일 KBS가 TV 수상기 소지자 등록신청 없이 수신료를 징수하고 한국전력공사는 개인 동의 없이 KBS에 개인정보를 제공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날 윤상직 한국당 의원과 김기선, 김성태(비례) 의원은 대검찰청을 찾아 KBS한전 방송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관련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한국당은 KBS가 수상기 등록 신청 없이 개인정보를 받아 수신료를 징수한 것은 방송법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며 수상기 소지자로부터 수상기 등록 신청을 새로 받아 등록 대장을 정비한 후 적법하게 수신료를 부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수상기 등록과 수신료 징수 업무를 위탁받은 한전에 대해 전기사용 신청 목적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KBS에 수상기 등록 신청 목적으로 제공한 것은 명백히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방송법 제64조에 따르면, 텔레비전 수상기를 소지한 자는 공사(KBS)에 수상기를 등록하고 수신료를 납부해야 한다고 나와있다.
한국당은 소관 상임위인 산자중기위와 과방위 차원에서 청문회 개최를 요청하고 감사원 감사 청구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KBS한전의 방송법개인정보법 위반 수사의뢰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자유한국당 김기선(왼쪽부터), 윤상직, 김성태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KBS와 한국전력의 방송법개인정보법 위반 관련 수사의뢰서를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신승훈 기자 shs@ajunews.com

신승훈 shs@ajunews.com

★추천기사


?현대차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디자인 유출에 '설왕설래'...출시일은?


?태국 국왕, 33세 연하 배우자 지위 박탈 "반항해서"


SK하이닉스, 삼성에 이어 10나노급 3세대 미세공정 개발 성공


[아주초대석] 최우혁 파타고니아코리아 지사장 “지속가능한 패션으로 아웃도어 1위 오를 것”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10월 21일(월요일·음력 9월 23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