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PD수첩' 대한민국 검찰 파헤친다…식구 감싸기 고질적 문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PD수첩" 대한민국 검찰 파헤친다…식구 감싸기 고질적 문제

아시아투데이 2019-10-22 23: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edaah@asiatoday.co.kr)
"PD수첩"/사진=MBC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PD수첩’에서는 뉴스타파와 공동 취재한 ‘검사 범죄 2부작 - 1부 스폰서 검사’ 편을 통해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와 자정 기능 상실을 고발한다.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는 고질적인 문제로 손꼽혔다. 김종민 의원실에 따르면 5년 동안 신고?접수된 검사 범죄만 1만 1천여 건이다. 검사가 기소된 것은 단 14건, 비율로 환산하면 0.13%밖에 되지 않는다. 일반인이 기소된 비율이 40%인 것에 비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다.


기소독점권을 행사하는 검찰의 막강한 권력에도 불구하고 이를 견제할 장치는 마땅치 않다. 특히 2016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은 검찰 조직문화의 폐단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은 김형준 당시 부장검사가 고교동창 김 씨에게서 수천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혐의로 기소된 사건이다. 그러나 3년이 지난 지금, 스폰서 김 씨는 김형준 부장검사의 성 접대 혐의와 더 많은 액수의 뇌물 수수가 묻혔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에 감춰진 검찰의 비밀을 파헤쳤다.


김형준 부장검사의 비위 건은 2016년 9월 5일 한겨레신문 보도로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 대검에 보고된 시기는 한겨레신문 보도 4개월 전인 2016년 5월 18일로, 언론에 보도될 때까지 대검찰청은 김형준 부장검사의 비위를 조사하지 않았다.


게다가 마포 경찰서에 배당됐던 스폰서 김 씨 사건은 다시 회수됐다. 서부지검은 스폰서 김 씨 사건을 처음에 마포경찰서에 배당했다. 그러나 마포 경찰서에서 계좌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자, 이를 2번이나 기각하고 사건을 다시 서부지검으로 송치해갔다. 경찰 관계자는 “‘감히 경찰이 검사를 수사해?’라는 프레임이 오랜 기간 있었다”고 말했다.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라 불리는 무소불위의 대한민국 검찰, 그들이 숨기고 있는 진실은 무엇일까. 검사 범죄 2부작을 통해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검사의 범죄를 뉴스타파와 ‘PD수첩’이 함께 풀어나간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합법적 불공정·특권까지 바꿔내겠다"
文 "내년 확장예산, 선택 아닌 필수…재정여력 충분"
文 "내년 확장예산, 선택 아닌 필수…재정여력 충분"
트럼프 "다른 대통령이라면 북한과 큰 전쟁중"
트럼프 ""한미FTA" 개정, 우리에게 환상적 합의"
종교계 만난 文 "檢개혁, 정치공방 탓에 국민도 갈등"
靑 "주 52시간 보완책으로 "계도기간 도입" 등 논의"
광화문 다시 모인 한국당 "개혁대상 檢 아닌 文정부”
李총리, 24일 아베와 짧은 면담…관계개선 의지 표명
文대통령, 아베에 친서 보낸다…한일갈등 해법 찾나
文대통령, 아베에 친서 보낼 듯…한일갈등 해법 찾나
"경기부양" 카드 꺼낸 文…"건설·SOC 투자 확대"
文 "경제·민생안정에 최선…
국감 나온 윤석열 "검찰 개혁 과감히 실행하겠다"
"美, 北과 건설적 논의 재개 준비돼 있어…제재 유효"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어"
한은,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만에 "역대 최저"
文 "2030년 신차 3대 중 1대 전기·수소차로 생산"
文 "국민갈등 송구…조국·윤석열 조합 꿈같은 희망"
조국, 전격 사퇴…"檢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당정청 "檢특수부 축소 규정, 15일 국무회의 확정"
대검 "윤석열, 별장접대 보도는 완전한 허위사실”
홍남기 "소재·부품·장비업종 매년 2조 이상 재정 투자"
이재용 만난 文대통령 "디스플레이 과감한 투자 감사"
광화문 모인 시민들 "고집불통 文, 국민 목소리 들어야"
"文 OUT" 집회 시민 반응..."정부 문제" vs "국민 뜻 아냐"
황교안·나경원, 일반 시민으로 광화문 집회 참석
조국 동생 구속영장 기각…"주요 혐의 다툼 여지"
조국표 檢개혁안…직접수사축소·인권존중·검찰견제
文 "조국 집회, 국론분열 아냐…국민 뜻은 검찰개혁"
文 "조국 집회, 국론분열 아냐…국민 뜻은 검찰개혁"
북미, 협상 시작부터 기싸움…대화 동력 유지가 관건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