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전대연 '인헌고 전교조 교사들은 학생 인권유린과 탄압 중단해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전대연 "인헌고 전교조 교사들은 학생 인권유린과 탄압 중단해야"

아주경제신문 2019-10-23 16:47


전대연


서울시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일부 교사가 편향적 정치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한다는 논란과 관련, 전국대학생연합(전대연)이 규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전대연은 23일공식 입장문을 통해 전교조 교사들은 불공정 사회에 정의구현을 외치는 인헌고 학생들에게 자신들의 사상을 주입했다며 이에 불응하자 교육의 권리조차 박탈해 자라나는 새싹들을 마구잡이로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이 바로 정부가 말한 정의로운 사회인가, 이것이 바로 선조들의 피로 값 주고 산 민주주의 자유대한민국의 교육현장이란 말인가라며 사태를 비난했다.
또 전대연은 인헌고 학생들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에 두려워하는 학생, 청소년들에게 더욱 힘을 더해줘야 한다며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뜻을 같이할 것을 밝혔다.
아울러 정의로운 사회구현을 위해 불의를 저지르는 대상에게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며 이것은 인헌고 학생들만의 일이 아니라 전국에 뿌리내린 사상을 강요하는 교사들을 규탄하는 첫 발걸음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인헌고 학생들과 같이 학창시절을 보낸 선배들로서 이에 함께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인헌고의 전교조 교사들은 더 이상 학생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학생들의 목소리를 짓밟으며 탄압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교사들의 정치 편향 교육 중지를 촉구했다.
한편, 이번 논란은 인헌고 일부 교사가 학생들에게 반일 구호를 외치도록 강요하는 등 정치 편향 교육에 대한 학생들의 반발로 시작됐다.
인헌고 학생들이 만든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은 지난 18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수업시간에 반일운동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적어서 내게 하고, 그것을 평가하기까지 했다며 조국 사태를 거론하며 조국에 대한 혐의들은 모두 가짜뉴스니 믿지 말라는 선동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22일 서울시 교육청에 인헌고에 대한 감사 실시와 지도감독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하는 한편, 23일 오후 4시 30분 인헌고에서의 기자회견을 예고했다.서울시 교육청은 23일 오전 인헌고에 본청과 동작관악교육지원청 담당 장학사 20여 명을 파견해 특별장학에 들어갔다.

정석준 수습기자 mp1256@ajunews.com

정석준 mp1256@ajunews.com

★추천기사


?인헌고등학교, 갑자기 관심...왜?


?"너 일베냐" 정치 사상 강요한 인헌고등학교 교사, 교육청 조사


?태국 국왕, 33세 연하 배우자 지위 박탈 "반항해서"


[포토] "정치에 우리를 이용하지 마라" 인헌고등학교 기자회견


?'고급 리조트' 아난티 가격은?...금강산 지점 철거되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