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투애니원 씨엘(CL), YG 결국 떠난다 '계약 종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투애니원 씨엘(CL), YG 결국 떠난다 "계약 종료"

아시아투데이 2019-11-08 16: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CL /사진=김현우 기자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그룹 투애니원의 씨엘(CL)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서 나왔다.

 

8일 YG는 "당사와 씨엘(CL)은 서로의 의견을 존중해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YG는 "씨엘의 새로운 활동에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리며, YG 역시 변함 없는 신뢰와 각별한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씨엘은 지난 2009년 투애니원 멤버로 데뷔, 남다른 무대 장악력과 실력으로 화제를 모은 가수다.

 

투애니원이 공식 활동을 하지 않은 이후부터 씨엘은 솔로 활동을 펼쳤고 빌보드 "핫100" 차트(2016년 10월12일)에서 "한국 솔로 여자 아티스트 최초 진입"의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그러나 YG가 제대로 씨엘의 활동을 지원하지 못했고 씨엘은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가수 활동을 펼치지 못했다. 이에 씨엘의 팬들은 YG와 수장이었던 양현석에게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씨엘 역시 양현석을 저격하는 듯한 SNS를 남겨 눈길을 모았다.

 

여기에 최근 YG는 승리 파문에 이어 마약 논란, 양현석 협박 논란 등에 휩싸이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CL의 전속계약 종료로 이제 투애니원 멤버 중 산다라박만이 YG에 남았다.

 

다음은 YG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와 씨엘(CL)은 서로의 의견을 존중해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YG의 소속 아티스트로 빛나는 활동을 해온 씨엘을 사랑해주신 팬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씨엘은 YG에서 지난 2009년 2NE1으로 데뷔해, 리더이자 래퍼로 활동하면서, 음악·패션 등 다양한 분야의 트렌드를 리드해왔습니다. 또 빌보드 "핫100" 차트(2016년 10월12일)에서 "한국 솔로 여자 아티스트 최초 진입"이라는 국내 대중음악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습니다. 

 

씨엘의 새로운 활동에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리며, YG 역시 변함 없는 신뢰와 각별한 마음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 "윤석열 아니어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시켜야"
"16명 살해" 北 주민 2명 추방…軍 "귀순 의사 없어"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속보] 강남4구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지정
홍남기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부동산과열 방지"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회피 지역, 반드시 추가 지정"
홍남기 "2022년까지 상비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13개 주요大 학종서 특목·자사고 더 많이 뽑았다
국정원 "김정은, 12월 트럼프 만나는 걸로 정해놔"
독도 추락헬기 시신 2구는 남성…야간수색 돌입
야간 수색작업 총력…함정 15척·항공기 4대 투입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속보] 독도 헬기 추락 현장 부근서 시신 3구 발견
독도 추락헬기 일부 발견…야간 실종자 수색 돌입
독도 추락헬기 동체서 실종자 추정시신 1구 발견
추락 14시간만에···"추락헬기 동체 추정 물체 발견"
10월 소비자물가 0.0%…마이너스 간신히 면했다
北, 조의문 이튿날 발사체…남북경색 장기화 우려
김정은 조의문 보내놓고…北,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서울~수도권 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로 줄인다
美기준금리 또 내렸다…한은 "우리 경제에 긍정적"
美의 도 넘은 분담금 압박...시험대 오른 한미동맹
"오보 쓴 언론사, 검찰 출입제한"…법무부 훈령 논란
대면 안하겠다는 北…실무회담 거절, 문서교환 고수
법무·검찰개혁위 "검찰 정보수집 기능 즉시 폐지"
보수단체, 광화문 철야집회… "文 퇴진때까지 계속"
"주요大 정시 확대…자사고·외고 2025년 일반고 전환"
文 "대학 수시·정시 불균형 해소방안 조속 마련하라"
[속보] 정부, 24년만에 WTO "개도국" 지위 내려놓는다
올 3분기 성장률 0.4% "쇼크"…2%대 성장 불 꺼졌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