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창간 14주년 축사] 정진택 고려대 총장 '사람을 존중하는 아시아 대표 언론이 되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창간 14주년 축사] 정진택 고려대 총장 "사람을 존중하는 아시아 대표 언론이 되길"

아시아투데이 2019-11-12 06:01



[아시아투데이] 최석진(csj0404@asiatoday.co.kr)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아시아투데이의 창간 1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시아투데이는 2005년 창간 이후 ‘아시아 중심, 모바일 넘버원 글로벌 종합미디어 그룹’이라는 비전 아래 지속적인 혁신으로 빠르게 성장하며 언론계의 새 지평을 열어왔습니다.
‘정도언론·인간존중·인류평화’를 지향하는 아시아투데이가 21세기 아시아의 가치와 아시아 공동체의 성장을 선도하며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하는 매체로 성장하기를 기대합니다. 그 여정에 함께하실 임직원 여러분께도 응원과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고려대학교도 급변하는 시대, 21세기에 걸맞는 교육의 혁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위기 때마다 시대적 소명을 다해온 사람 중심의 고려대학교는 ‘자유, 정의, 진리’의 정신 아래 두려움 없이 도전하는 창의적 융합인재를 양성하고 인류와 사회에 공헌하는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기술 중심의 최첨단 시대에도 사람의 역할과 영향력은 더욱 중요하다고 믿습니다. 사람을 존중하는 언론으로서 무궁한 발전을 이뤄가시기를 바라며 아시아투데이 모든 가족들과 독자분들에게도 늘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창간 14돌] 경고음 울린 韓경제, 이대로 둘 수 없다
靑 "文정부 전반기는 대전환…후반기 도약의 시기"
임기반환점 돈 文…공정개혁으로 "국민통합" 드라이브
文 "윤석열 아니어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시켜야"
"16명 살해" 北 주민 2명 추방…軍 "귀순 의사 없어"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속보] 강남4구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지정
홍남기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부동산과열 방지"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회피 지역, 반드시 추가 지정"
홍남기 "2022년까지 상비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13개 주요大 학종서 특목·자사고 더 많이 뽑았다
국정원 "김정은, 12월 트럼프 만나는 걸로 정해놔"
독도 추락헬기 시신 2구는 남성…야간수색 돌입
야간 수색작업 총력…함정 15척·항공기 4대 투입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속보] 독도 헬기 추락 현장 부근서 시신 3구 발견
독도 추락헬기 일부 발견…야간 실종자 수색 돌입
독도 추락헬기 동체서 실종자 추정시신 1구 발견
추락 14시간만에···"추락헬기 동체 추정 물체 발견"
10월 소비자물가 0.0%…마이너스 간신히 면했다
北, 조의문 이튿날 발사체…남북경색 장기화 우려
김정은 조의문 보내놓고…北,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서울~수도권 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로 줄인다
美기준금리 또 내렸다…한은 "우리 경제에 긍정적"
美의 도 넘은 분담금 압박...시험대 오른 한미동맹
"오보 쓴 언론사, 검찰 출입제한"…법무부 훈령 논란
대면 안하겠다는 北…실무회담 거절, 문서교환 고수
법무·검찰개혁위 "검찰 정보수집 기능 즉시 폐지"
보수단체, 광화문 철야집회… "文 퇴진때까지 계속"
"주요大 정시 확대…자사고·외고 2025년 일반고 전환"
文 "대학 수시·정시 불균형 해소방안 조속 마련하라"
[속보] 정부, 24년만에 WTO "개도국" 지위 내려놓는다
올 3분기 성장률 0.4% "쇼크"…2%대 성장 불 꺼졌다
금강산에 장금철·최선희 데려간 김정은...한·미에 동시신호
정경심 영장심사 법리다툼 치열..."불법가담 vs 오해"
정경심, 영장심사 출석…"재판 성실히 임하겠다"
文대통령이 강조한 집권 후반기 화두는 "공정"
文대통령 "공정위한 개혁 더 강력히 추진할 것"
文 "내년 확장예산, 선택 아닌 필수…재정여력 충분"
文 "내년 확장예산, 선택 아닌 필수…재정여력 충분"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