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전현무·이혜성 아나운서 열애…SM C&C 측 '서로 알아가는 단계, 과도한 억측 자제'(공식입장)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전현무·이혜성 아나운서 열애…SM C&C 측 "서로 알아가는 단계, 과도한 억측 자제"(공식입장)

아시아투데이 2019-11-12 11:30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edaah@asiatoday.co.kr)
전현무·이혜성 아나운서 열애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방송인 전현무와 이혜성 아나운서가 열애 중이다.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측은 12일 “전현무씨와 이혜성씨는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인 만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 당사자들에게 심리적 상처를 줄 수 있는 과도한 억측과 비방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전현무와 이혜성 아나운서가 최근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전현무는 2006년 KBS2 제32기 공채 아나운서로 합격해 이후 2012년 9월 프리선언을 하며 본격적으로 방송인의 길을 걸었다. 현재는 "해피투게더" "수요일은 음악프로" 등에 출연 중이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2016년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입사,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의 진행을 맡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창간 14돌] 경고음 울린 韓경제, 이대로 둘 수 없다
靑 "文정부 전반기는 대전환…후반기 도약의 시기"
임기반환점 돈 文…공정개혁으로 "국민통합" 드라이브
文 "윤석열 아니어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시켜야"
"16명 살해" 北 주민 2명 추방…軍 "귀순 의사 없어"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속보] 강남4구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지정
홍남기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부동산과열 방지"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회피 지역, 반드시 추가 지정"
홍남기 "2022년까지 상비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13개 주요大 학종서 특목·자사고 더 많이 뽑았다
국정원 "김정은, 12월 트럼프 만나는 걸로 정해놔"
독도 추락헬기 시신 2구는 남성…야간수색 돌입
야간 수색작업 총력…함정 15척·항공기 4대 투입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속보] 독도 헬기 추락 현장 부근서 시신 3구 발견
독도 추락헬기 일부 발견…야간 실종자 수색 돌입
독도 추락헬기 동체서 실종자 추정시신 1구 발견
추락 14시간만에···"추락헬기 동체 추정 물체 발견"
10월 소비자물가 0.0%…마이너스 간신히 면했다
北, 조의문 이튿날 발사체…남북경색 장기화 우려
김정은 조의문 보내놓고…北,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서울~수도권 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로 줄인다
美기준금리 또 내렸다…한은 "우리 경제에 긍정적"
美의 도 넘은 분담금 압박...시험대 오른 한미동맹
"오보 쓴 언론사, 검찰 출입제한"…법무부 훈령 논란
대면 안하겠다는 北…실무회담 거절, 문서교환 고수
법무·검찰개혁위 "검찰 정보수집 기능 즉시 폐지"
보수단체, 광화문 철야집회… "文 퇴진때까지 계속"
"주요大 정시 확대…자사고·외고 2025년 일반고 전환"
文 "대학 수시·정시 불균형 해소방안 조속 마련하라"
[속보] 정부, 24년만에 WTO "개도국" 지위 내려놓는다
올 3분기 성장률 0.4% "쇼크"…2%대 성장 불 꺼졌다
금강산에 장금철·최선희 데려간 김정은...한·미에 동시신호
정경심 영장심사 법리다툼 치열..."불법가담 vs 오해"
정경심, 영장심사 출석…"재판 성실히 임하겠다"
文대통령이 강조한 집권 후반기 화두는 "공정"
文대통령 "공정위한 개혁 더 강력히 추진할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