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김상경 '중소기업 애환과 삶 그대로 전하고 싶었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김상경 "중소기업 애환과 삶 그대로 전하고 싶었다"

아주경제신문 2019-11-14 01:01



배우 이혜리, 김상경이 청일전자 미쓰리를 떠나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tvN 청일전자 미쓰리 스틸컷]이혜리와 김상경은 현재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극본 박정화, 연출 한동화)에서 각각 청일전자 말단 경리 이선심, 영업부장 유진욱으로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회사의 위기와 팍팍한 현실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직원들과 서로 의지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생존기를 펼치고 있다.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사람들의 현실적인 이야기를 그리면서 깊은 감동과 여운을 남기고 있다.
종영 단 하루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은 시청자들에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먼저 이혜리는 (이)선심이를 보면서 공감과 위로를 느꼈다고 말씀해주신 시청자 덕분에 저 또한 힘을 얻고 힐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중소기업 대표님들, 직원분들 모두가 이 드라마를 통해 힘을 얻길 바란다고 용기를 건넸다.
김상경 역시 시원섭섭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상경은 지난 수개월 동안 배우와 스태프 모두 쉼 없이 달려왔다며 중소기업의 애환과 보편적인 우리 이웃들의 삶을 있는 그대로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한 시간이었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는 14일 최종회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신정원 기자 sjw1991@ajunews.com

신정원 sjw1991@ajunews.com

★추천기사


中 베이징 한복판서 페스트 발생…추가 확산 우려


[2019 두바이컵] U22 한국 축구 대표팀, 사우디와 첫 경기…중계는?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11월 13일(수요일·음력 10월 17일) 운세는?


[OTT대전 개막] ① 디즈니가 온다


[르포/영상] 경쟁률 2312대 1···전국 ‘떡볶이 천재’ 모인 배민 마스터즈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