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국당 지도부 패스트트랙 고발된 '의원 달래기' 나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국당 지도부 패스트트랙 고발된 "의원 달래기" 나서

아주경제신문 2019-11-14 15:47


한국당 지도부 패스트트랙 고발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 사안에 휘말려 5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을 경우 총선에서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만큼 당사자들은 매우 민감한 사안이다. 패스트트랙 충돌 직후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은 60명으로, 전체(109명)의 절반 이상이다.
황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출두해 조사를 받았고, 당 대표인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질 테니 다른 분들은 (검찰 조사에) 나오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한 바 있다며 의원들이 지혜로운 판단을 하실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어제 검찰에서 패스트트랙 전 과정에서 여권의 위법과 불법, 위헌적인 행태에 대해 소상히 설명해 드렸다며 불법 사보임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결정을 유예하고 있는 것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총장도 국정감사에서 정기국회 안에는 의원 조사가 어렵다는 데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가 나서 메시지를 전한 의중에는 정기국회 폐회일인 12월 10일 이전까지는 개별 의원들이 검찰에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 있다. 특히 한국당은 공천 시패스트트랙 가산점까지 거론하며 관련 의원들의 사기 진작에 나서기도 했다.
한국당 지도부의 이 같은 달래기에도 불구하고 일부 의원들은 검찰에 출석해 패스스트랙 과정의 불법을 직접 소명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다만 모든 의원을 소환하는 데 물리적으로 어려움이 따르는 만큼 대표적으로 몇몇 의원을 소환해 벌금형으로 그치지 않겠느냐는 시각도 있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박성준 kinzi312@ajunews.com

★추천기사


中 베이징 한복판서 페스트 발생…추가 확산 우려


'유리 오빠' 권혁준, 정준영·최종훈과 친해진 계기는


[2019 두바이컵] U22 한국 축구 대표팀, 사우디와 첫 경기…중계는?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11월 13일(수요일·음력 10월 17일) 운세는?


'미니오븐토스이벤트' 토스 행운퀴즈 정답 공개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