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시부모에 예의+사이다 고루 갖춘 갓자영 '눈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시부모에 예의+사이다 고루 갖춘 갓자영 "눈길"

아주경제신문 2019-11-15 08:47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시부모에 예의+사이다 고루 갖춘 갓자영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이 예의와 사이다를 동시에 갖춘 팩트폭격러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었다.[사진= 염혜란 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 화면 캡처]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자영은 자신을 찾아온 시어머니 은실(전국향 분)에게 허를 찌르는 팩트를 날리며 극 재미를 끌어올렸다. 앞서 자영과 은실은 톰과 제리 같은 고부케미를 선보이며 동백꽃 필 무렵의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았던 바. 이날 방송에서 자영에게 아쉬운 소리를 하기 위해 찾아온 은실과 여전히 똑 부러지는 며느리 자영의 온도차 케미가 눈길을 모았다.
케익을 사들고 온 자영의 사무실을 찾은 은실을 보고 케익 보니까 저한테 썩 하기 싫은 말씀 하러 오신 거 같은데 그러실 필요 없어요 저도 나름 그때그때 풀고 살았더라고요라며 과거를 회상한 자영은 돌이켜보니까 제가 그때그때 복수를 했더라고요라며 조곤조곤한 말투로 팩트를 풀어냈다. 복수라는 말에 은실이 자신이 너그럽기 때문이라고 말하자 아니요 어머니한테 받은 스트레스 고스란히 그 아들한테 풀었죠 어머니도 다 해보셔서 아시잖아요 그게 얼마나 자명한 이친지라고 말해 은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사실을 고스란히 말하며 미소 짓는 자영과 달리 이미 은실은 케익을 사들고 왔던 의도마저 잊고 펄쩍 뛰었다. 황당해하는 은실에게 덤덤하지만 진솔하게 어머니는 저를 찌르고, 저는 규태를 찌르고, 규태는 제 눈치를 보고, 그럼 어머니는 또 저를 찌르고 그 멍청한 사이클에서 우린 다 그냥 피해자였던 거겠죠라며 멍청한 사이클을 깨부수는 촌철살인 사이다를 선사했다.
염혜란은 예의 바른 톤을 장착하고 하고 싶은 말들을 속시원히 풀어내는 새로운 팩트폭격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이성을 잃지 않고 평이함을 유지하는 모습으로 디테일을 살린 염혜란은 분노한 시어머니 은실과 극과 극 온도차 케미를 자아내며 폭풍 웃음을 선사했다. 매회 홍자영의 매력 포인트를 제대로 짚어내며 캐릭터의 맛을 살리고 있는 염혜란의 대체불가 연기력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

장윤정 linda@ajunews.com

★추천기사


[2020 수능] 수능 끝나는 시간 언제...예상 등급컷 오후 7시30분부터 어디서?


'유리 오빠' 권혁준, 정준영·최종훈과 친해진 계기는


[2020 수능] 예상등급컷은?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11월 14일(목요일·음력 10월 18일) 운세는?


리브메이트 오늘의 퀴즈, '화제거리vs화젯거리' 맞는 말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