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무비차트] '블랙머니'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누적관객수 26만 돌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무비차트] "블랙머니"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누적관객수 26만 돌파

아시아투데이 2019-11-15 09:4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블랙머니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영화 "블랙머니"가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는 14일 12만2563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26만9182명을 돌파했다. 개봉 첫 날인 13일 관객 수 대비 약 10%의 상승폭을 보였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조진웅)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2위는 "신의 한수:귀수편"으로 14일 하루 7만5855명을 동원, 누적관객수 147만3792명을 모았다. 3위는 "82년생 김지영"으로 이날 3만7768명을 모아 누적관객수 333만9364명을 동원했다.

 

4위는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로 이날 2만2872명의 관객을 모아 누적관객수 217만4759명을 모았다. 5위는 "엔젤 해즈 폴른"으로 이날 1만7709명을 모아 누적관객수 3만8001명을, 6위는 "좀비랜드:더블탭"으로 이날 1만7593명을 모아 누적관객수 3만8768명을 기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北 "금강산 남측 낄 자리 없다…최후통첩에 묵묵부답"
北 "美, 12월 협상 제안…근본책 제시해야 만나"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장관 사퇴 30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소환
美국방 "北과 대화증진 위해 군사훈련 조정 가능"
정경두 "한미동맹 현안 산적…협력·신뢰 중요한 때"
10월 취업자 41.9만명 증가…고용률 23년만에 최고
HDC컨소, 아시아나항공 우협 선정…연내매각 청신호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창간 14돌] 경고음 울린 韓경제, 이대로 둘 ? 없다
靑 "文정부 전반기는 대전환…후반기 도약의 시기"
임기반환점 돈 文…공정개혁으로 "국민통합" 드라이브
文 "윤석열 아니어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시켜야"
"16명 살해" 北 주민 2명 추방…軍 "귀순 의사 없어"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속보] 강남4구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지정
홍남기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부동산과열 방지"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회피 지역, 반드시 추가 지정"
홍남기 "2022년까지 상비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13개 주요大 학종서 특목·자사고 더 많이 뽑았다
국정원 "김정은, 12월 트럼프 만나는 걸로 정해놔"
독도 추락헬기 시신 2구는 남성…야간수색 돌입
야간 수색작업 총력…함정 15척·항공기 4대 투입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속보] 독도 헬기 추락 현장 부근서 시신 3구 발견
독도 추락헬기 일부 발견…야간 실종자 수색 돌입
독도 추락헬기 동체서 실종자 추정시신 1구 발견
추락 14시간만에···"추락헬기 동체 추정 물체 발견"
10월 소비자물가 0.0%…마이너스 간신히 면했다
北, 조의문 이튿날 발사체…남북경색 장기화 우려
김정은 조의문 보내놓고…北,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서울~수도권 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로 줄인다
美기준금리 또 내렸다…한은 "우리 경제에 긍정적"
美의 도 넘은 분담금 압박...시험대 오른 한미동맹
"오보 쓴 언론사, 검찰 출입제한"…법무부 훈령 논란
대면 안하겠다는 北…실무회담 거절, 문서교환 고수
법무·검찰개혁위 "검찰 정보수집 기능 즉시 폐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