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주실 '유방암 시한부 선고 후, 두 딸 외국으로 보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주실 "유방암 시한부 선고 후, 두 딸 외국으로 보내"

아주경제신문 2019-11-17 11:02


이주실


이주실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5일 KBS TV는 사랑의 싣고에서는 이주일이 출연했다.
이날 이주일은 1993년 유방암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때를 떠올리며 1년밖에 못 산다고 들었다. 그러나 아이들은 한창 공부할 나이였다며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외국에 있는 친정 동생에게 두 딸을 보냈었다고 말했다.
이어 딸들을 보내고 나니 나도 누군가를 돕고 돌바주는일을 해야겠다 싶더라. 마침 북한 청소년들을 만날 기회가 생겨서 가르쳤다고 덧붙였다.
한편,이주실은 유방암 판정 13년 만인 지난 2011년 완치 판정을 받았고, 병마를 이겨낸 뒤 현재까지 활발히 활동 중이다.
[사진=KBS 캡쳐]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정세희 ssss308@ajunews.com

★추천기사


일본, 액체 불화수소도 수출 허가···반도체 업계 한숨 돌려


'아파트투유' 18~19일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 등 6곳 청약


?신혼부부 집들이 선물로 대세된 小가전


?"변화로 살아남는다"… 은행 영업점 공간 마케팅 박차


카카오모빌리티, 8번째 법인택시 업체 인수... 면허 640여개 확보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