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민주, ‘청와대 직함’ 기재 허용 놓고 고심…최대한 미룰 듯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민주, ‘청와대 직함’ 기재 허용 놓고 고심…최대한 미룰 듯

아주경제신문 2019-11-17 12:46


민주, ‘청와대 직함’ 기재 허용 놓고 고심…최대한 미룰 듯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청와대 직함 사용 허용 여부와 관련해 내년 2월쯤 결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갈등을 우려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결정을 최대한 미룬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출마를 준비하는 청와대 출신 도전자이 70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 지도부는 이 문제를 최대한 언급하지 않는 분위기다.
특히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극심했던 친문(친문재인)-비문(비문재인) 프레임에 대한 학습효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문 의원들이 사퇴를 요구한 데 이어 탈당 릴레이를 벌이면서 당이 극심한 내홍에 휩싸인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에는 이 대표가 친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비문을 대표할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된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 9월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경선 후보들의 대표 경력에 전현 대통령 비서실 직함 등을 허용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취지로 언급을 하기도 했다.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김봉철 nicebong@ajunews.com

★추천기사


일본, 액체 불화수소도 수출 허가···반도체 업계 한숨 돌려


?신혼부부 집들이 선물로 대세된 小가전


?"변화로 살아남는다"… 은행 영업점 공간 마케팅 박차


카카오모빌리티, 8번째 법인택시 업체 인수... 면허 640여개 확보


위니아대우, 광주 세탁기 라인 태국으로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