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국 일본 야구] 프리미어12 한일전 자존심 건 마지막 승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국 일본 야구] 프리미어12 한일전 자존심 건 마지막 승부

아주경제신문 2019-11-17 18:16


[한국 일본 야구] 프리미어12 한일전 자존심 건 마지막 승부


한국과 일본이 오늘 저녁 프리미어12 우승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겨룬다. 지난 경기 일본에 패배한 한국 대표팀이 자존심을 건 한일전 마지막 경기에서 설욕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 17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일본 대표팀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을 치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앞서 지난 16일 열린 슈퍼라운드 4차전 경기에서 분전 끝에 일본에 8대 10으로 패해 충격을 안겼다. 당일 도쿄돔 경기장에서는 일본 대표팀 팬들이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를 내거는 등 논란이 야기된 상황이어서 한국 팬들의 안타까움이 더욱 컸다.
국내에서는 의미가 깊은 한일전 승리를 위해이날 한국은결승에서 국내 최고 좌완투수 양현종 선수를 선발로 내세운다.
타선은 이정후, 김하성, 김재환, 박병호, 김현수, 양의지, 민병헌, 허경민, 김상수 순으로 나선다.
한국 대표팀의 명운을 짊어진 양현종은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성적 3승 2패 중 2승을 따내며 한국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양현종은 한국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11⅔이닝을 던져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0.77을 기록했다.
일본은 요미우리 자이언츠 소속의 야마구치 순이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다.야마구치는 올해 센트럴리그 다승(15승) 1위, 평균자책점(2.91) 3위, 탈삼진(188개) 1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이소라 기자 sora6095@ajunews.com

이소라 sora6095@ajunews.com

★추천기사


일본, 액체 불화수소도 수출 허가···반도체 업계 한숨 돌려


카카오모빌리티, 8번째 법인택시 업체 인수... 면허 640여개 확보


[뉴욕증시]中징둥그룹 3분기 실적 '깜짝 실적'


?한국 ‘곰세마리’ 팀,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 4강 진출


"솔브레인, 양호한 실적 달성 전망" [KB증권]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