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방탄소년단, 美 '히트메이커스'서 '올해의 그룹' 수상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방탄소년단, 美 "히트메이커스"서 "올해의 그룹" 수상

아시아투데이 2019-11-20 08:16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edaah@asiatoday.co.kr)
방탄소년단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9 히트메이커스"에서 "올해의 그룹" 상을 수상한다. 


미국 유명 대중잡지 버라이어티(Variety)는 19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버라이어티 2019 히트메이커스(Variety’s 2019 Hitmakers)’ 수상자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수상 명단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올해의 그룹(Group of the Year)’ 부문의 히트메이커 수상자로 선정됐다.


버라이어티는 방탄소년단의 수상 관련해 “새로운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올해 가장 큰 규모의 스타디움 투어를 마무리하고 여러 싱글들을 잇달아 발표하며 글로벌 슈퍼스타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5월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듀오/그룹’, ‘톱 소셜 아티스트’ 2관왕을 시작으로, 6월 ‘라디오 디즈니 뮤직 어워드’에서 ‘글로벌 페놈’, 8월 ‘틴 초이스 어워드’에서 ‘초이스 컬래버레이션’, ‘초이스 서머 투어’, ‘초이스 인터내셔널 아티스트’, ‘초이스 팬덤’ 4관왕,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베스트 그룹’, ’베스트 케이팝‘ 2관왕을 수상했다.


또, 11월 열린 ‘MTV 유럽 뮤직 어워드’에서 ‘베스트 그룹’, ‘베스트 라이브’, ‘비기스트 팬’ 3관왕을 추가해 해외 주요 시상식을 휩쓸며 전 세계 음악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히트메이커스’는 2017년부터 매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인기를 얻은 노래를 제작하는데 기여하고 높은 성과를 기록한 레이블과 싱어송라이터, 프로듀서, 작곡가, 퍼블리셔, 경영자 등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시상식은 12월 7일 개최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조국 사태 송구…檢내부개혁 윤석열 신뢰"
文 "지소미아 종료 원인 日이 제공…안보협력은 계속"
文 "모병제, 언젠가 가야할 길…중장기적 설계해야"
文 "스쿨존서 아이들 안전 보호 최선…법 통과 노력"
[속보]文 "모병제 언젠간 가야할 길…중장기적 설계해야"
방위비 협상 파행…美 "韓, 우리 요청에 부응 못해"
한미 연합훈련 연기...북미 실무협상 물꼬 트나
한미 국방 "11월 예정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임종석 "文과 2년, 최고 기쁨…제도권 정치 떠날 것"
, 지소미아 압박…"韓日, 생산적 관계로 돌아가길"
韓美국방, 지소미아·방위비 분담금 의견대립 팽팽
美국방장관 "방위비 분담금, 증액 상태로 체결돼야"
정경두 "한미, 방위비 공평·상호동의 가능 수준서 결정"
한미 SCM 개최…美, 지소미아 유지·방위비 증액 요구
文대통령, 美국방장관 면담…"방위비·지소미아" 논의
北 "美, 12월 협상 제안…근본책 제시해야 만나"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장관 사퇴 30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소환
美국방 "北과 대화증진 위해 군사훈련 조정 가능"
정경두 "한미동맹 현안 산적…협력·신뢰 중요한 때"
10월 취업자 41.9만명 증가…고용률 23년만에 최고
HDC컨소, 아시아나항공 우협 선정…연내매각 청신호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창간 14돌] 경고음 울린 韓경제, 이대로 둘 수 없다
靑 "文정부 전반기는 대전환…후반기 도약의 시기"
임기반환점 돈 文…공정개혁으로 "국민통합" 드라이브
文 "윤석열 아니어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시켜야"
"16명 살해" 北 주민 2명 추방…軍 "귀순 의사 없어"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속보] 강남4구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지정
홍남기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부동산과열 방지"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회피 지역, 반드시 추가 지정"
홍남기 "2022년까지 상비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