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법원,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정경심 재산 동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법원,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정경심 재산 동결

아시아투데이 2019-11-21 09:16



[아시아투데이] 이상학(shakiroy@asiatoday.co.kr)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아시아투데이 이상학 기자 = 법원이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비리 관련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부인 정경심씨(57)의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는 전날 검찰이 정씨에 대해 청구한 추징보전을 받아들였다.
앞서 검찰은 정씨를 기소하면서 그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진행한 주식거래로 얻은 1억6400만원의 불법 수익에 대한 추징보전도 청구했다.
추징 보전 대상은 정씨가 소유한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상가다. 지난 8월 조 전 장관의 인사청문 과정에서 공개된 재산 내역에 따르면 이 상가의 가액은 7억9000여만원이다.
법원이 검찰의 청구를 받아들이면서 정씨는 이 사건의 확정판결이 나올 때까지 부동산을 처분할 수 없게 됐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北최선희 “핵문제 美와 협상테이블서 내려져”
黃, 선거법·공수처 저지 단식…"文 망국정치 분쇄"
황교안 "죽기를 각오하겠다"…국회서 단식투쟁 돌입
文 "지소미아 종료 원인 日이 제공…안보협력은 계속"
文 "모병제, 언젠가 가야할 길…중장기적 설계해야"
文 "스쿨존서 아이들 안전 보호 최선…법 통과 노력"
[속보]文 "모병제 언젠간 가야할 길…중장기적 설계해야"
방위비 협상 파행…美 "韓, 우리 요청에 부응 못해"
한미 연합훈련 연기...북미 실무협상 물꼬 트나
한미 국방 "11월 예정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임종석 "文과 2년, 최고 기쁨…제도권 정치 떠날 것"
, 지소미아 압박…"韓日, 생산적 관계로 돌아가길"
韓美국방, 지소미아·방위비 분담금 의견대립 팽팽
美국방장관 "방위비 분담금, 증액 상태로 체결돼야"
정경두 "한미, 방위비 공평·상호동의 가능 수준서 결정"
한미 SCM 개최…美, 지소미아 유지·방위비 증액 요구
文대통즷, 美국방장관 면담…"방위비·지소미아" 논의
北 "美, 12월 협상 제안…근본책 제시해야 만나"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장관 사퇴 30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소환
美국방 "北과 대화증진 위해 군사훈련 조정 가능"
정경두 "한미동맹 현안 산적…협력·신뢰 중요한 때"
10월 취업자 41.9만명 증가…고용률 23년만에 최고
HDC컨소, 아시아나항공 우협 선정…연내매각 청신호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창간 14돌] 경고음 울린 韓경제, 이대로 둘 수 없다
靑 "文정부 전반기는 대전환…후반기 도약의 시기"
임기반환점 돈 文…공정개혁으로 "국민통합" 드라이브
文 "윤석열 아니어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시켜야"
"16명 살해" 北 주민 2명 추방…軍 "귀순 의사 없어"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강남4구·마용성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속보] 강남4구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지정
홍남기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부동산과열 방지"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회피 지역, 반드시 추가 지정"
홍남기 "2022년까지 상비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13개 주요大 학종서 특목·자사고 더 많이 뽑았다
국정원 "김정은, 12월 트럼프 만나는 걸로 정해놔"
독도 추락헬기 시신 2구는 남성…야간수색 돌입
야간 수색작업 총력…함정 15척·항공기 4대 투입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수색 당국 "독도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3구 발견"
[속보] 독도 헬기 추락 현장 부근서 시신 3구 발견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