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아저씨 원빈, 여리고 섬세한 남자? 촬영 중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아저씨 원빈, 여리고 섬세한 남자? 촬영 중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국제뉴스 2019-12-10 01:46



▲ 사진: 영화 포스터

영화 '아저씨'가 화제인 가운데 주연배우 원빈이 자신의 역할에 대해 언급한 것이 눈길을 끌고 있다.

원빈은 앞서 열린 영화 '아저씨'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영화에서는 강인한 모습을 보이고 싶어 살을 뺐다"며 "'아저씨'의 액션은 기존과 많이 달라 나도 처음 해보는 액션이었다. 와이어 액션 하면서 다신 못하겠다는 생각도 들었고, 이렇게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상대와 서로 칼을 들고 하는 액션장면은 매우 신중해야 했다"고 말했다.

당시 이정범 감독은 월빈에 대해 "원빈이 매체를 통해 알려진 이미지는 유약하고 여리고 섬세한 남자다. 그게 오히려 이 영화에서 장점으로 작용했다. 어린 소녀와 교감하는 데 좋았고, 액션에서도 과묵하고 무표정한 것이 오히려 더 무시무시함을 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아저씨'는 아픔을 겪고 세상을 등진 채 외롭게 살아가던 아저씨가 범죄 조직에 납치된 유일한 친구, 옆집 소녀를 구하기 위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감성액션드라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