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성시경x아이유 '첫 겨울이니까', 음원차트 1위 석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성시경x아이유 "첫 겨울이니까", 음원차트 1위 석권

아시아투데이 2019-12-10 09: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가수 성시경이 아이유와 함께 한 듀엣곡 ‘첫 겨울이니까’로 음원차트를 석권했다.

 

지난 9일 발표된 성시경과 아이유의 듀엣곡 ‘첫 겨울이니까’는 발매와 동시에 멜론, 지니, 소리바다, 벅스, 바이브 등 주요 음원사이트 차트 1위를 석권했다.

 

‘첫 겨울이니까’는 성시경과 아이유가 지난 2010년 10월 선보인 ‘그대네요’에 이어 두 번째로 협업을 펼친 듀엣곡으로, 또 한 번 좋은 성적을 거두며 대표 겨울송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아이유는 개인 SNS을 통해 “‘그대네요’ 이후 거의 10년 만에 성발라님과 다시 함께 노래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팬이었던 이규호 선배님 곡이라 더더욱 고민 없이 참여했어요”라고 컬래버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두 분께 다른 건 다 묻어갔고 딱 하나, 크리스마스 곡 하는 거 어떻냐고 의견 냈어요. 참 잘했죠”라며 성시경에 “우리 목 관리 잘해서 10년 후에 또 만나요”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성시경과 아이유의 듀엣곡 ‘첫 겨울이니까’는 서로 바라보는 것만으로 온통 축복인 연인들이 맞이하는 첫겨울의 소중한 기억을 담아낸 곡으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또 성시경은 이 기세를 몰아 오는 20일과 21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2019 성시경 <노래> 앵콜 콘서트’를 개최한다. 해당 티켓은 온라인 예매사이트 하나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美, 11일 유엔 안보리 소집…北 도발 조짐에 경고장
北김영철 "우린 잃을 것 없다"…트럼프에 맞경고
北 "우린 더 잃을 게 없다"…트럼프에 "
"중재자" 文대통령, 중국 통해 北 우회설득 나서나
초조한 北, ICBM 도발 시사…美레드라인 넘나
北, 동창리서 "중대한 시험"…ICBM용 엔진시험 추정
北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결과 성공적"
트럼프 "北 지켜보겠다"…美대선개입 가능성에 경고
文대통령-트럼프 30분 통화…"한반도 상황 엄중"
文대통령-트럼프 통화..."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
종착지 향하는 "유재수 의혹" 수사…조국 소환 임박
송병기發 연말정국 혼돈…靑-檢 팽팽한 기싸움
추미애 "檢개혁 시대적 요구…많은 저항 부딪힐 것"
文대통령, 靑-檢 대립 속 "秋다르크 카드" 꺼냈다
靑 "비위혐의 제보자 진술 의존한 압수수색 유감"
文정부 두번째 靑 압수수색…檢, "윗선" 직접 겨냥
檢,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전격 압수수색
檢,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靑, 검찰에 경고…"형사사건 공개금지 명심하라"
빈소 찾은 김조원 민정수석 "靑 압박 없는걸로 안다"
靑 "특감반, 법·원칙따라 업무…사망이유 꼭 밝혀야"
황교안, 2일 당무 복귀…"공수처·선거법 저지 총투쟁"
한국당, 본회의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 신청
황교안 단식 종료…"공수처·연동형비례 저지 총력"
합참 "北, 동해로 방사포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北, 동해로 방사포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9·19합의 위반 5일만에…北, 발사체 2발 또 쐈다
北, 발사체 2발 또 쐈다…9·19군사합의 위반 5일만
서울 16개大 정시 40%로 확대…대입 "공정성" 강화
"단식 8일째" 황교안, 의식 잃어 병원 긴급후송
"단식 8일차" 황교안, 의식 잃고 세브란스 긴급후송
정부, 한남3구역 입찰 무효…건설사 3곳 수사의뢰
올 일자리안정자금 2조8000억 벌써 바닥났다
文, 300인과 환영만찬…"아세안 꿈이 한국의 꿈"
철도파업 5일만에 철회…운행 오후부터 부분 정상화
靑 "아베 발언 실망, 양심갖고 한 말인지 반문"
강경화 "한일 정상회담 내달 가능토록 日과 조율"
강경화 "한일 정상회담 내달 가능토록 日과 조율"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