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맨체스터 바이 더 씨' 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동생과 남겨진 조카…잊었던 기억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맨체스터 바이 더 씨" 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동생과 남겨진 조카…잊었던 기억은?

아시아투데이 2019-12-14 09:46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영화 포스터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가 화제인 가운데 작품의 줄거리가 공개됐다.

 

 

14일 오전 "맨체스터 바이 더 씨"가 포털사이트 실검에 올랐다.

 

영화는 보스턴에서 아파트 관리인으로 일하며 혼자 사는 "리"(케이시 애플렉)의 이야기로 리는 어느 날 형 "조"(카일 챈들러)가 심부전으로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맨체스터로 향한다.

 하지만 결국 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하고, 자신이 조카 "패트릭"(루카스 헤지스)의 후견인으로 지목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혼란에 빠진 "리"는 조카와 함께 보스턴으로 돌아가려 하지만 "패트릭"은 떠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대한다. 전 부인 "랜디"(미셸 윌리엄스)에게서 연락이 오고, 잊었던 과거의 기억이 하나 둘 떠오르게 된다.
한편 영화는 배우 케이시 애플렉(리), 미셸 윌리엄스(랜디), 카일 챈들러(조 챈들러) 등이 출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10만명 모인다" 한국당,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文의장, 3당 원내대표 재소집…한국당은 불참
오늘 본회의서 패트 상정…한국당, 필리버스터 돌입
민주 "선거법 단호히 처리"…한국 "몸 부서져라 투쟁"
새 역사 쓴 "박항서 매직"…이젠 올림픽 진출 꿈꾼다
"세금도둑·문희상 사퇴"…한국당, 국회서 철야농성
"특별연장근로에 일시적 업무폭증 포함…내년 개정"
내년 예산 512조…복지 1.0조 줄고 SOC 0.9조 늘어
폼페이오 "北, ICBM 발사 중단·비핵화 약속 지켜야"
한국당 뺀 "4+1" 예산안 국회 제출…1.2조 삭감
[속보] "민식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스쿨존 가중처벌
北김영철 "우린 잃을 것 없다"…트럼프에 맞경고
北 "우린 더 잃을 게 없다"…트럼프에 "
"중재자" 文대통령, 중국 통해 北 우회설득 나서나
초조한 北, ICBM 도발 시사…美레드라인 넘나
北, 동창리서 "중대한 시험"…ICBM용 엔진시험 추정
北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결과 성공적"
트럼프 "北 지켜보겠다"…美대선개입 가능성에 경고
文대통령-트럼프 30분 통화…"한반도 상황 엄중"
文대통령-트럼프 통화..."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
종착지 향하는 "유재수 의혹" 수사…조국 소환 임박
송병기發 연말정국 혼돈…靑-檢 팽팽한 기싸움
추미애 "檢개혁 시대적 요구…많은 저항 부딪힐 것"
文대통령, 靑-檢 대립 속 "秋다르크 카드" 꺼냈다
靑 "비위혐의 제보자 진술 의존한 압수수색 유감"
文정부 두번째 靑 압수수색…檢, "윗선" 직접 겨냥
檢,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전격 압수수색
檢,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靑, 검찰에 경고…"형사사건 공개금지 명심하라"
빈소 찾은 김조원 민정수석 "靑 압박 없는걸로 안다"
靑 "특감반, 법·원칙따라 업무…사망이유 꼭 밝혀야"
황교안, 2일 당무 복귀…"공수처·선거법 저지 총투쟁"
한국당, 본회의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 신청
황교안 단식 종료…"공수처·연동형비례 저지 총력"
합참 "北, 동해로 방사포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北, 동해로 방사포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9·19합의 위반 5일만에…北, 발사체 2발 또 쐈다
北, 발사체 2발 또 쐈다…9·19군사합의 위반 5일만
서울 16개大 정시 40%로 확대…대입 "공정성" 강화
"단식 8일째" 황교안, 의식 잃어 병원 긴급후송
"단식 8일차" 황교안, 의식 잃고 세브란스 긴급후송
정부, 한남3구역 입찰 무효…건설사 3곳 수사의뢰
올 일자리안정자금 2조8000억 벌써 바닥났다
文, 300인과 환영만찬…"아세안 꿈이 한국의 꿈"
철도파업 5일만에 철회…운행 오후부터 부분 정상화
靑 "아베 발언 실망, 양심갖고 한 말인지 반문"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