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광화문 대규모 장외 투쟁 나선 황교안 '친문 세력 3대 농단' (종합)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광화문 대규모 장외 투쟁 나선 황교안 "친문 세력 3대 농단" (종합)

아시아투데이 2019-12-14 17:01



[아시아투데이] 임유진(lim@asiatoday.co.kr)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과 관련 “문재인 정권은 청와대와 친문(친문재인) 세력 하나하나가 도대체 무슨 일을 한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까지 알았는지 국민에게 보고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규탄대회는 지난 10월 이후 두 달 만에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로 주최 측 추산 20만명이 모였다.
그는 “정부의 국정농단을 하나하나 밝혀내 국민께 폭로하겠다”면서 “다 드러나면 문재인 정권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 나라를 망친 그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3대 농단이 누구에 의해 저질러졌느냐, 지금 확인되고 있는 것을 보면 친문세력들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면서 “친문 핵심 세력들이 청와대 모여서 퍼주고 막아주고 나눠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3대 국정농단 들어봤나”면서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친문세력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백척간두에 서서 위태롭기 짝이 없게 됐다. 문재인 정권의 폭도 폭주 폭정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여권의 예산안 처리 과정과 선거법 개정안·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도 비판했다. 그는 “공수처법은 공직자비리수사처가 아니라 청와대 비리 수사처로 바꿔야 한다”면서 “청와대 비리 수사처를 특검으로 하든 특별위원회로 하든 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4+1협의체가 자체 예산안을 통과시킨 데 대해서도 “512조을 날치기했다.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낸 세금을 밤에 도둑질 했는데 이것이 민주정부냐”고 따져 물었다.
또 그는 “우리당 김재원 의원이 예결위원장인데 예결위원장도 모르는 예산 날치기를 용인할 수 있느냐”면서 “예산을 까보니까 내년 총선을 대비한 선거용 예산이었다”고 규탄했다.
◇황교안 “무기한 농성 반드시 끝장 낼 것”…심재철 “공수처는 공포처”

그는 “며칠 전 예산 통과를 보면 국회법도 망가뜨리고 문아무개가 제멋대로 하는 것 보지 않았느냐”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자 했다. 반드시 끝장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이라며 “행정부와 사법부가 장악됐고 이제 입법부 하나 남았다. 다 무너지면 삼권분립이 무너지는 것으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친문 3대 게이트 문이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며 “공수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을 것”이라며 “공수처는 공포처다. 수사와 기소를 휘어잡고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자잘한 군소정당들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를 보게 만든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고 주장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는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면서 “중앙선관위가 배분해야 그때 알게 된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는 짬짜미 집단들을 4+1이라고 하지만 1+4가 맞는 말”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몸통이고 군소정당이 모여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뒤집겠다는 것”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또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에서 숫자가 부족하다”면서 “1+4로 밀어붙이? 있는데 이를 막아내는 데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 못된 정권, 사악한 정권은 대한민국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공작을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였다”면서 “단순하게 선거농단이 아니라 대한민국 헌정질서와 민주주의 꽃인 선거를 짓밟는 못된 폭거를 벌인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시장은 “문 대통령의 30년 친구 송철호를 구하기 위해서 그 짓을 한 것”이라며 “몇몇 사람이 그냥 나선 게 아니라 이 정권의 핵심부인 청와대가 몸통이 돼서 작전을 총괄 지휘한 게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와 심 원내대표 등 연설 참가자들은 규탄대회 뒤 청와대 방향으로 가두행진을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한국당 집회, 20만 집결…黃 "文폭정 극에 달해"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향년 94세
文의장, 3당 원내대표 재소집…한국당은 불참
오늘 본회의서 패트 상정…한국당, 필리버스터 돌입
민주 "선거법 단호히 처리"…한국 "몸 부서져라 투쟁"
새 역사 쓴 "박항서 매직"…이젠 올림픽 진출 꿈꾼다
"세금도둑·문희상 사퇴"…한국당, 국회서 철야농성
"특별연장근로에 일시적 업무폭증 포함…내년 개정"
내년 예산 512조…복지 1.0조 줄고 SOC 0.9조 늘어
폼페이오 "北, ICBM 발사 중단·비핵화 약속 지켜야"
한국당 뺀 "4+1" 예산안 국회 제출…1.2조 삭감
[속보] "민식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스쿨존 가중처벌
北김영철 "우린 잃을 것 없다"…트럼프에 맞경고
北 "우린 더 잃을 게 없다"…트럼프에 "
"중재자" 文대통령, 중국 통해 北 우회설득 나서나
초조한 北, ICBM 도발 시사…美레드라인 넘나
北, 동창리서 "중대한 시험"…ICBM용 엔진시험 추정
北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결과 성공적"
트럼프 "北 지켜보겠다"…美대선개입 가능성에 경고
文대통령-트럼프 30분 통화…"한반도 상황 엄중"
文대통령-트럼프 통화..."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
종착지 향하는 "유재수 의혹" 수사…조국 소환 임박
송병기發 연말정국 혼돈…靑-檢 팽팽한 기싸움
추미애 "檢개혁 시대적 요구…많은 저항 부딪힐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