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2020 정시 전략] 이화여대, 전공 구분 없는 통합선발…1학년 말 학과 선택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2020 정시 전략] 이화여대, 전공 구분 없는 통합선발…1학년 말 학과 선택

아시아투데이 2019-12-15 18:46



[아시아투데이] 김현구(kinkytail@asiatoday.co.kr)
이화여자대학교 일반전형 기준 정시전형. /제공=진학사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2020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오는 26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수험생들은 이른바 ‘불수능’ 논란을 불러온 지난해와 올해 수능이 체감상 크게 다르지 않아 혼란 속에서 정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분위기다.
이에 수험생들은 대학마다 다른 전형 요소별 반영비율, 영역별 반영비율, 선발방식 등을 미리 확인해 본인에게 유·불리한 요소를 파악해 정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 15일 입시전문업체 진학사와 함께 이화여자대학교의 정시 전략을 알아봤다.
이화여대는 정시 모집에서 전공 구분 없는 통합 선발을 시행해 모집 단위 구분 없이 계열별로 인문 201명, 자연 179명을 선발한다. 통합 선발된 신입생들은 입학 후 1학년 말에 인문과학대학·사회과학대학·자연과학대학·엘텍공과대학·경영대학·신산업융합대학(체육과학부 제외)·스크랜튼학부(국제학부·융합학부)의 각 학과(전공) 중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의예과·사범대학 내 학과·간호대학은 통합선발을 하지 않는 모집단위다. 이 중 초등교육과를 제외한 사범대학 내 학과들과 간호대학은 전년도 수시 이월 인원만을 선발했지만 올해는 정시에서도 일부 인원을 선발한다. 사범대학의 정시 선발인원 증가는 초등교육과의 입시 경쟁률을 다소 낮추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이화여대는 인문·자연계열 모두 국어·수학·영어·탐구 영역 각 25%씩 반영해 선발한다. 전년도와 비교해 영어 반영 방법에 변화가 있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영어의 전년도 등급 간 점수차이는 10점이었으나 올해 2점으로 줄었다. 영어의 반영 비율은 25%이므로 실제 점수 산출 시 1등급과 2등급 사이의 점수 차는 10점에서 5점으로 줄지만, 2등급과 3등급의 차이는 10점, 3등급과 4등급의 차이는 15점으로 점점 벌어진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3등급 이하의 학생들은 전년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2등급 학생들이 느끼는 차이만 줄어든 것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분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패트법안 16일 본회의 상정 전망…국회 전운 고조
방한길 오른 美비건 "北 비핵화 요구방침 변함 없어"
비건, 北 2차 "중대시험" 직후 방한…대북메시지 주목
장외투쟁 나선 黃 "공수처, 靑비리수사처로 바꿔야"
한국당 집회, 20만 집결…黃 "文폭정 극에 달해"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향년 94세
文의장, 3당 원내대표 재소집…한국당은 불참
오늘 본회의서 패트 상정…한국당, 필리버스터 돌입
민주 "선거법 단호히 처리"…한국 "몸 부서져라 투쟁"
새 역사 쓴 "박항서 매직"…이젠 올림픽 진출 꿈꾼다
"세금도둑·문희상 사퇴"…한국당, 국회서 철야농성
"특별연장근로에 일시적 업무폭증 포함…내년 개정"
내년 예산 512조…복지 1.0조 줄고 SOC 0.9조 늘어
폼페이오 "北, ICBM 발사 중단·비핵화 약속 지켜야"
한국당 뺀 "4+1" 예산안 국회 제출…1.2조 삭감
[속보] "민식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스쿨존 가중처벌
北김영철 "우린 잃을 것 없다"…트럼프에 맞경고
北 "우린 더 잃을 게 없다"…트럼프에 "
"중재자" 文대통령, 중국 통해 北 우회설득 나서나
초조한 北, ICBM 도발 시사…美레드라인 넘나
北, 동창리서 "중대한 시험"…ICBM용 엔진시험 추정
北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결과 성공적"
트럼프 "北 지켜보겠다"…美대선개입 가능성에 경고
文대통령-트럼프 30분 통화…"한반도 상황 엄중"
文대통령-트럼프 통화..."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
종착지 향하는 "유재수 의혹" 수사…조국 소환 임박
송병기發 연말정국 혼돈…靑-檢 팽팽한 기싸움
추미애 "檢개혁 시대적 요구…많은 저항 부딪힐 것"
文대통령, 靑-檢 대립 속 "秋다르크 카드" 꺼냈다
靑 "비위혐의 제보자 진술 의존한 압수수색 유감"
文정부 두번째 靑 압수수색…檢, "윗선" 직접 겨냥
檢,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전격 압수수색
檢,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靑, 검찰에 경고…"형사사건 공개금지 명심하라"
빈소 찾은 김조원 민정수석 "靑 압박 없는걸로 안다"
靑 "특감반, 법·원칙따라 업무…사망이유 꼭 밝혀야"
황교안, 2일 당무 복귀…"공수처·선거법 저지 총투쟁"
한국당, 본회의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 신청
황교안 단식 종료…"공수처·연동형비례 저지 총력"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