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황교안 대표, '혁통위 구성, 보수통합의 중요 계기 마련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황교안 대표, "혁통위 구성, 보수통합의 중요 계기 마련돼"

NTM뉴스 2020-01-14 02:46




(NTM뉴스/강홍구 기자)"통합이라는 대의 앞에 함께 스스로를 내려놓고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이 보수통합 조건으로 내건 "보수재건 3원칙"에 대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발족하면서 저희도 동의한 보수.중도 통합의 6대 기본원칙이 발표됐다. 이 원칙들에는 새보수당에서 요구한 내용들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13일, 황 대표는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저는 이미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는 인식 아래 당 외부에 통합추진위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이제 혁통위가 구성돼 통합의 중요한 계기가 마련된 것은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황 대표의 발언은 혁통위 첫 회의를 앞두고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헌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 등 3원칙 수용을 간접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새보수당은 혁통위 구성 합의 후, 황 대표에게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하겠다는 공식 선언 등을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황 대표는 "이제 우리는 통합이라는 대의 앞에 함께 스스로를 내려놓고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야 한다"며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 한국당도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대한민국은 줄곧 권위주의와 통제의 사회로 역주행하고 있다. 권력이 국민을 감시하고 편 가르고 있다"면서 "통합과 혁신으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자유와 포용의 대한민국을 되찾아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검찰 고위직 인사에 대해선 "무슨 죄를 지었기에 그토록 검찰을 두려워 하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정권이 측근 권력의 부패와 범죄를 덮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의 공개발언이 공식적으로 3원칙을 수용한다고 표현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제가 말한 그대로"라고 밝혀 확답인지 아닌지 아리송하게 답하기도 했다.

혁통위의 통합 6원칙에 대해선 "최고위원들이 앞으로 통합을 위해 6원칙을 추인하자는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