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MBC '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 2탄 방송 파문일 듯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MBC "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 2탄 방송 파문일 듯

NTM뉴스 2020-01-14 02:46




(NTM뉴스/이창재 기자)법원, 나 의원이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57)의 자녀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과 관련한 증언과 의문점들이 확산될 조짐이다.

13일, 나 의원의 아들을 둘러싼 ’엄마 찬스’ 의혹을 다룬 MBC 시사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정상 방송됐다.

앞서 이날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 21부(부장판사 김정운)는 나 의원 측이 스트레이트를 상대로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공적 지위에 있는 인물의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한 사항은 공공적, 사회적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이에 관한 의혹을 제한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스트레이트 측은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 2탄을 이날 오후 방송하겠다고 예고했었다. 방송에서는 나 의원 아들과 관련해 학술 포스터 표절 및 논문 저자 자격 등을 둘러싼 의혹을 다루면서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1월 18일, 스트레이트는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 1탄을 통해 미국 예일대에 재학 중인 나 의원의 아들이 고교 2학년 때 서울대 실험실을 사용한 사실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 등을 파헤쳤었다.

스트레이트 방송과 관련해 나 의원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가처분 신청 기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나 의원은 “아들은 우수한 성적을 바탕으로 정상적인 절차를 걸쳐 대학에 입학했다”며 의혹을 부인한 뒤 “각종 음해와 신상털기에 시달리다 못해 아이의 성적 증명서까지 공개했는데도 지속적인 부정입학으로 몰고 가는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억울함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스트레이트는 조국 자녀에게는 침묵에 가까운 수준의 보도만으로 일관했다”며 ”MBC의 편파성에 대해 국민은 의도를 짐작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현 권력 하에 언론의 정권 편향적 진영 논리에 기댄 방송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방송이 정치적인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법원이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 것에 대해서도 “심문을 열지 않고 기계적 판단을 한 것은 유감”이라면서 “가처분 신청 기각이 방송 내용이 사실임을 증명하지는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나 의원은 “진행 중인 민사 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