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윤상현 외통위원장, 청와대·민주당·해리스에 '절제된 메시지' 요청

윤상현 외통위원장, 청와대·민주당·해리스에 "절제된 메시지" 요청

아시아투데이 2020-01-18 17:31



[아시아투데이] 전서인(angers96@asiatoday.co.kr)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사진=연합
아시아투데이 전서인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인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발언에 따른 논란에 대해 해리스 대사, 청와대 및 더불어민주당 양측 모두의 ‘절제’를 요청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구상에 대해 향후 제재 가능성을 운운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는 취지로 말해 청와대와 정부, 여당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날 윤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이슈는 더이상 확산되지 않아야 한다”며 “한미동맹을 위해 모두가 절제된 메시지를 내줄 것을 국회 외통위원장으로서 요청드린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우선 “저도 지금 국면에서 남북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반대한다”며 “그런 점에서 해리스 대사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윤 위원장은 “의사를 전달할 때 대사는 상대국에 대해 배려하는 태도가 있어야 한다”며 “한국인의 정서를 이해하지 못하면 자칫 오만하게 비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을 향해 “해리스 대사의 의견에 대해 얼마든지 비판할 수 있다”며 “그러나 ‘조선 총독이냐’는 식의 비판은 넘으면 안 될 선을 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만난 황교안 "비례OO당 불허, 납득 어려워"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이란 "보복" 예고한 날…美 "52곳 반격 준비" 경고
美, 이란 군부실세 드론 공습…北에도 우회 경고?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靑 선거개입" 단서 수집
황교안 "올해 총선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
文 "檢개혁 최종 감독자" 秋 "명의는 칼 잘써야"
檢, "패트 충돌"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추진위 조속 출범"
"보수대통합" 다시 꺼낸 황교안 "시간 많지 않다"
조국, 12개 혐의 불구속기소…치열한 법리다툼 전망
조국, 아들 美대학교 시험문제 대신 풀어줬다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檢, 조국 前장관 불구속기소…뇌물수수 등 12개 혐의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