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육중완, 아미동 담벼락에서 숨은 비석 찾기

[친절한 프리뷰]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육중완, 아미동 담벼락에서 숨은 비석 찾기

아시아투데이 2020-01-19 21: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edaah@asiatoday.co.kr)
"선을 넘는 녀석들"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선을 넘는 녀석들’ 부산 토박이 육중완도 몰랐던 부산 아미동의 가슴 아픈 사연은 무엇일까.


19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22회에서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1023일 동안 대한민국의 피란수도였던 ‘부산’을 탐사한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 그리고 부산과 남다른 인연을 자랑하는 국민MC 송해, 가수 육중완이 게스트로 함께한다.


이날 부산 출신 육중완은 자신이 태어난 감천마을 옆 동네인 ‘피란민의 마을’ 아미동 비석문화마을로 ‘선녀들’을 안내했다.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은 알록달록 집들이 늘어선 풍경을 자랑, 현재는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는 곳. 육중완은 어릴 적 골목을 뛰어다니며 놀았던 장소에 숨겨진 가슴 아픈 사연을 알게 된 후 충격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은 일제시대 일본인들의 묘지 위에 집을 지어 만든 동네였다고. 골목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숨은 비석을 찾던 육중완은 “이게 있는지도 모르고 돌아다녔다”며 신기해 했다고 한다. 과연 피란민들은 어쩌다 이곳에 와 자리를 잡게 된 것일지, 죽은 자들의 비석 위에서 살아야만 했던 그들의 사연에 관심이 모아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육중완은 나이를 의심하게 하는 부산 역사 지식을 방출해 ‘선녀들’을 놀라게 했다. 송해와 동년배 의혹을 불러일으킨, 부산사나이 육중완의 구수한 활약은 과연 어땠을까.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향년 99세
브룩스 "17년 한반도, 전쟁과 가까운 상황이었다"
정부, 해리스 발언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앞장서라" 文주문 하루만에 대응조직 꾸린 윤석열
폼페이오 "美, 北에 안보위험 아냐…성공적 새해 희망"
文, 윤석열엔 "檢개혁 기여하라" 조국엔 "마음의 빚"
文 "이미 국민신뢰 얻은 윤석열…檢개혁 앞장서야"
文 "남북·북미 대화 비관할 단계 아냐…낙관적 전망"
현직 부장검사 "秋, 윤석열 허수아비 만드는 인사"
美 향해 몸값 높인 北… 南엔 "끼어들지 말라"
靑 "檢, 법원 판단 없이 상세목록 작성…위법 수사"
"검찰 개혁" vs "정권 퇴진"…둘로 갈라진 광화문
北 "南 주제넘게 끼지말라", 美엔 "핵포기 없다"
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
"이란,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급물살 탄 "보수통합"…한국·새보수 신당결성 합의
한국당 본회의 연기 요청…"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
"윤석열 수족" 다 쳐냈다…추미애 초고강도 檢인사
[속보] 법무부, 檢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 단행
추미애·윤석열, 검찰 간부 인사 놓고 "기싸움" 팽팽
추미애·윤석열, 신경전 팽팽…檢인사 "산 넘어 산"
이란, 美주둔 이라크기지 2곳 미사일 수십발 폭격
이란, 美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수십발 발사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여건 갖춰지도록 노력해야"
文신년사 "포용·혁신·공정 확실한 변화 느끼게 할 것"
文 "개혁 안 멈춰…부동산투기와 전쟁, 지지 않을 것"
[속보] 文 "일자리 회복세…40대 고용부진 해소할 것"
문재인 대통령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넓힐 것"(속보)
김정은, 美 "드론참수"에도 공개행보…경제 현지지도
"文 복심" 윤건영 총선行…靑 국정기획상황실 분리
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란 혁명수비대 "美반격 가담시 그 나라도 표적”
이란 "보복" 예고한 날…美 "52곳 반격 준비" 경고
美, 이란 군부실세 드론 공습…北에도 우회 경고?
검찰, 울산시청 압수수색…"靑 선거개입" 단서 수집
황교안 "올해 총선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
文 "檢개혁 최종 감독자" 秋 "명의는 칼 잘써야"
檢, "패트 충돌" 한국당 27명·민주당 10명 기소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