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연애 미화 안 해..‘시나리오 선택한 이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연애 미화 안 해..‘시나리오 선택한 이유?’

국제뉴스 2020-01-26 15:46




▲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 받은 재훈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김래원과 공효진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주연배우 공효진은 ‘시나리가 너무 재미 있었다’며 촬영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공효진은 당시 “(영화에) 균등하게 남자, 여자 이야기와 그들의 주장이 담겨 있었다”며 “(감독님) 본인의 경험담이 아니고서야 이렇게 리얼하고 적나라할 수 있을까 싶었다. 이 역할에 래원 씨도 딱 이었다. 놓치기 아쉬웠다”고 설명했다.

특히 공효진은 연애를 미화하지 않았다고 작품 소개를 하면서도 “(극중) 선영은 사랑에 크게 상처받고 뒤끝이 생겨 괜찮은 척 하지만 많은 것들에 폐쇄된 사람이다. 근데 난 그런 뒤끝이 생긴 적은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